다른 여자가 보면 욕 한다는 여자의 호감 표시 행동

  						  
 								 

관심 있는 여자가 있지만 그 마음을 알지 못해서 힘들 땐 어떻게 해야 할까? 여기, 여자가 남자를 좋아할 때 하는 무의식적 습관에 대해 나와있다.

몸을 상대방 쪽으로 기울인다

소개팅 자리에서 상대방의 호감도를 파악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있다. 바로, 상대방의 몸이 얼마나 내 쪽으로 기울었는가 보는 것이다. 여자든 남자든 몸이 상대방 쪽으로 기울었다는 것은 호감의 신호이다.

머리카락을 계속 만진다

여성이 머리카락을 어쩌지 못하고 계속 넘기거나 배배 꼬는 것은 상당히 긴장했다는 뜻이다. 혹은 가슴이 설레서 어찌할 바를 모를 때도 이런 행동을 한다. 특히 상대방에게 스킨십을 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을 때 하기도 한다.

눈이 마주친다

혹시 여성이 당신을 곁눈질로 보거나 이유 없이 눈이 계속 마주친다면 그린라이트일 확률이 높다. 사랑에 빠지면 조금이라도 더 보고 싶은 것이 사람 심리이기 때문이다.

상대의 반경 45cm 안으로 들어간다

사람은 심리적으로 편한 사람에게 신체와 몸을 가까이한다고 한다. 특히 반경 45cm는 아주 개인적인 공간이라고 한다.

은근슬쩍 터치를 한다

여자도 남자에게 관심이 있으면 무의식적으로 터치를 한다. 그렇다고 해서 노골적인 스킨십을 하는 것은 아니다. 이야기하면서 살짝 어깨를 친다던가, 웃으며 팔을 때리거나 하는 식의 행동을 한다.

목소리 톤이 높아진다

평소에는 저음으로 말하던 여자도 남자친구와 통화할 때는 꾀꼬리 소리를 내는 것을 보았을 것이다. 이처럼 여성은 좋아하는 남성 앞에서 목소리 톤이 높아진다. 리액션이 커지는 것은 덤이다.

눈을 자꾸 깜빡거린다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았는데 눈을 자꾸 깜빡인다는 것은, 그 사람의 머릿속이 무한한 생각으로 가득 차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게 바로 앞에 있는 남성에 대한 생각일 수도 있다.

목선을 드러내거나 손목 아래쪽을 보여준다

목과 손목도 급소에 해당되는 부위이다. 특히 손목은 경정맥과 동맹이 지나가는 치명적이 급소이다. 그러므로 이 같은 부위를 드러내는 것은 상대를 ‘해치지 않는 편안한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신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따듯한 수프’, ‘썸과 연애사이’ ‘이서빈TV’, ‘보다b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