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동안 손목 쇠사슬로 묶고 생활한 커플의 최후 (+반전)

  						  
 								 

서로의 손을 쇠사슬로 묶고 함께 생활한 커플의 최후가 알려졌다.

해외 매체 미러 등에 따르면 알렉산더 쿠드레이(33)와 빅토리아 푸스토비토바(29) 커플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있는 ‘통일의 동상’ 앞에서 손목 사슬을 절단했다.

이 곳은 지난 2월 발렌타인데이에 이 커플이 사랑의 사슬을 채웠던 곳이다.

이날 알렉산더-빅토리아 커플은 취재진에 둘러싸여 거대한 절단기로 굵은 체인을 끊었다.

지난 2월 발렌타인데이부터 ‘사랑의 사슬’로 서로의 손목을 묶고 123일 동안 매 순간을 함께 했던 이 커플의 최후는 결국 이별로 끝이 났다.

매체에 따르면 빅토리아는 사슬이 끊기자 마자 “만세! 나는 자유다”라며 “나만의 생활을 통해 독립적인 인간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했다.

알렉산더 또한 “인생에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면서도 “사슬 생활의 좋은 점을 발견하면 곧바로 나쁜 점이 2개 나오는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둘은 사슬 도전을 하면서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했던 부분을 알게 되었고 서로 생각하는 인생관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

알렉산더는 “지금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지만 더 이상 교제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결별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밥먹을 때와 잠잘 때는 물론 화장실을 갈 때도 사슬이 이어진 채로 생활했다.

약속한 123일이 지나자 사슬 절단식을 진행했고 실험하는 동안 크게 싸운 두 사람은 결국 헤어짐을 택한 것이다.

두 사람은 이번 도전으로 큰 인기를 얻어 여러 방송에 출연해 한국 돈으로 약 34억원을 벌었고 이 중 22억원을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빅토리아 – 알렉산더 커플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