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갑자기 전세계 대변을 모으고 있는 이유

  						  
 								 

중국에서 대변을 제공하고 돈을 버는 아르바이트가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중국 선전시에 소재한 선전웨이즈쥔바이오텍유한공사는 대장 세균 연구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대변 제공자를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공사는 중국 최초로 AI를 활용한 장내 미생물 박테리아 연구 업체로 알려졌다.

건강한 똥균 이식 연구를 위해 18~40세의 건강한 대변 제공자를 모집하고 있었다.

제공받은 대변은 대장암 등 대장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대변 제공자는 한달 내 최대 22번 대변 기증을 할 수 있다. 1회당 제공료는 300위안으로 월 최대 6600위안 (한국 돈으로 약 118만원)까지 벌 수 있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아르바이트 모집 소식을 공유하며 주변에 여를 권유하고 있는 분위기다.

누리꾼들 대부분 “완전 꿀알바다”, “나도 하고 싶다”, “엄청 잘 할 자신있는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선전시는 중국에서 가장 물가가 비싸가 살아남기 힘든 도시지만, 돈을 가장 쉽게 벌 수 있는 도시이기도 하다”라며 설명하기도 했다.

뜨거운 반응에 대해 업체 측은 엄격한 기준으로 참여자를 선발하고 있다고 추가적으로 밝혔다.

업체는 참여자 선발 시 흡연, 음주 여부를 고려하여 평소 건강한 장을 관리해온 인물만을 선별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 4일 이상 아침을 챙겨 먹는지, 잠은 충분히 자는지, 평소 맵고 짠 음식을 즐겨 먹는지 등을 확인한다고 한다.

또한 참여 전 6개월 이상 금연 유지, 일 평균 2시간 이상 꾸준한 운동, 기름지고 튀긴 음식 섭취 금지 등을 선발 조건으로 제시했으며 B형 간염, C형 간염, 매독, 에이즈, 폐결핵, 우울증, 조현병, 자폐증 등의 질환자도 선발이 제한된다.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뭔 또 새로운 바이러스 연구하고 있는 거 아니냐”, “중국은 참…”, “나도 하고 싶다 완전 꿀알바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클립아트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