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현전 학자들이 한글 창제 반대하자 빡친 세종대왕이 내린 형벌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를 반대했던 집현적 학자들이 받았던 형벌이 공개돼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훈민정음은 세종대왕이 직접 창제한 세계적인 발명품이다. 그러나 “세종대왕의 지시로 집현전 학자들이 만든 것이 훈민정음이다”와 “세종대왕 혼자 만들었다”로 의견이 분분했다.

세종실록에 따르면 훈민정음은 세종대왕이 혼자 직접 창제했다.

집현전 학자들은 훈민정음의 창제를 돕기는 커녕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만든 후 백성들에게 반포하자 비난하고 백성들에게 반포하는 것을 반대하는 상소문을 올렸다.

그들이 반대한 이유는 첫번째, 조선은 대대로 중국의 제도를 높이 보며 섬기며 살아왔고 그래서 중국과 같은 한자를 쓰고 있는데 새로운 글자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은 중국을 버리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두번째는 당시 조선에는 한자를 변용시켜 만든 ‘이두’라는 문자가 있었는데 한자에 뿌리를 두고 있는 문자였다. 하지만 한글은 한자와 전혀 상관이 없었던 문자였고 완전히 새로운 문자이기 때문에 비판했다.

세번째는 한자를 사용하면서 아무 문제 없이 잘 살고 있는데 불필요한 문자를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세종대왕은 오직 백성들을 위해 훈민정음을 만들었다. 글을 모르는 백성들에게 한글을 가르쳐 그들의 삶을 개선시키고자 했다.

당시 세종대왕의 깊은 뜻을 이해하지 못했던 집현전 학자들은 상소문까지 올리며 훈민정음 창제 노력을 폄하하고 백성들의 삶이 개선되는 것을 원치 않았던 것이다.

이에 세종대왕은 당시 상소문을 올렸던 학자들에게 “너희들이 운서를 아느냐? 사성 칠음을 아느냐? 내가 아니면 누가 운서를 바로 잡을 것이냐”라고 물으며 압도적인 언어학 관련 지식의 차이로 집현전 학자들의 무식함을 꾸짖었다.

실제로 세종대왕은 조선 또는 중국까지 포함해서 비교대상이 없을 정도로 언어학에 대해 많이 알고 있었다.

세종대왕은 상소문을 올린 집현전 학자들 모두를 감옥으로 보냈다. 그 중에서도 김문이라는 학자는 감옥에 보내진 것도 모자라 추가로 곤장 100대를 맞았다.

앞서 김문은 세종대왕에게 새로운 언문을 제작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집현전 학자들과 함께 반대하는 상소문을 올렸기 때문이다.

또한 정창손이라는 학자는 아예 파직당해 궁에서 쫓겨났다.

재위 16년 세종대왕은 백성들 중에서 충신과 효자 그리고 열녀가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세상의 있는 충신, 효자, 열녀의 이야기들을 모아 <삼강행실도>라는 책을 만들어 반포했다.

백성들 중 글을 모르는 이들을 위해 친절히 그림까지 넣어주기도 했다. 세종대왕은 이제 훈민정음이 완성되었으니 <삼강행실도>를 한글로 만들어 널리 반포하며 백성들 중에서 충신과 효자 그리고 열녀가 많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정창손은 “이전 한자로 만든 <삼강행실도>가 반포된 후에도 충신이나 효자가 그렇게 많이 배출되지 않은 걸 보면 인간의 행실이란 이런 책의 도움이 아니라 타고난 자질에 달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삼강행실도를 한글로 만들어 반포하는 것을 반대했다.

이에 세종대왕은 극대노하며 그를 향해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속유(식년이나 행실이 변변하지 못하고 속된 선비)”라고 고함치며 그 자리에서 파직시켰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드라마 캡처, SBS 드라마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