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경험 많은 여자들조차 잠자리에서 가장 먼저 한다는 걱정

  						  
 								 

성관계할 때 걱정을 한 적이 있는가?

여성이 걱정을 하면 애액 부족 현상이 일어나고 자연스럽게 성 만족도가 떨어진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들이 하는 걱정과 해결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여성의 61%는 자신의 몸에 자신이 없다고 한다.

많은 여성들은 보통 체형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살쪘다고 생각하며 가슴 모양, 성기 모양, 청결 상태까지도 신경쓴다.

이렇게 걱정하고 있는 여성 앞에서 남성이 아무 말도 하지 않거나 성관계만 하려는 모습을 보이면 여성은 걱정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니 상대방의 몸을 봤을 경우에는 “너무 예뻐” “정말 귀엽다” 등의 칭찬을 해주는 것이 좋다.

여성들은 또한 ‘임신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 안타깝게도 한국의 낙태율은 세계 최고이며 한국의 피임 실천율은 세계 최저이다.

그러니 남녀 불문하고 침대나 주머니에 콘돔을 넣어두자.

만약 일주일에 3번 이상 사랑을 나누는 혈기왕성한 커플이라면 콘돔 대신 루프나 경구피임약, 임플라논과 같은 피임 방법을 사용하는 것도 괜찮다.

여성들이 하는 세 번째 걱정은 ‘오르가슴을 못 느끼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이다.

실제 삽입 성교로 오르가슴을 느끼기 어려워하는 여성이 75%나 된다. 삽입을 통한 질 오르가슴을 느끼기 위해서는 남녀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

서로의 몸에 대해 잘 알아야 하며 성에 대한 열린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또한 많은 성경험이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그리고 남자의 테크닉도 중요하다.

특히 남성들은 약간의 테크닉으로 여성을 만족시킬 수 있다. 어렵다면 클리토리스를 공략해보자. 클리토리스를 통한 오르가슴은 여성 대부분이 느낄 수 있다.

여성은 케겔 운동, 요가, 명상을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남자친구한테 당당하고 솔직하게 얘기할 수 있어야 한다.

지금까지 여자들이 잠자리에서 하는 걱정에 대해 알아보았다. 모두 간단한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이니 위 내용을 숙지하여 성관계를 하도록 하자.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비행시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