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중국 때문에 한반도 40도까지 상승 예정

  						  
 								 

전 세계 도시 온실가스 배출량이 사실상 중국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온실가스는 지구 온난화를 촉진하는 대표적인 원인 가운데 하나다. 최근 전세계를 강타한 ‘살인 폭염’의 ‘주범’이 사실상 중국으로 지목된 것이다.

13일 외신에 따르면 최근 중국 중산대학교 천샤오칭 부교수가 참여한 연구팀은 전 세계 167개 도시 온실가스 배출량 현황 및 저감 정책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주요 25개 도시에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절반 이상을 배출한 것을 확인했다.

특히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은 상위 25개 도시 가운데 23개 도시가 중국에 있는 대도시였다.

25위권 내 중국이 아닌 도시는 러시아의 모스크바(7위)와 일본 도쿄(17) 뿐이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제일 높은 도시는 중국에 위치한 허베이성 한단시였다. 이곳은 중국의 대표적인 중화학 공업단지다.

온실가스 뿐 아니라 중국 내에서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가장 많은 도시 중 하나다.

2위는 중국 상하이, 3위는 쑤저우였으며 그 뒤를 다롄, 베이징, 톈진 순으로 이었다.

연구진은 선진국과 도시 크기, 개발도상국, 지역적 분포 등을 고려해 53개국 157개 도시를 선정했다.

이어 이들 도시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 실태를 파악한 후 2012~2016년 온실가스 저감 실적과 장단기 목표 등을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도출했다.

지구에서 도시 면적이 차지하는 비중은 2%에 불과하다. 그러나 도시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양은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70%에 달한다.

사실상 중국이 온실가스 상당량을 배출한다고 말할 수 있는 셈이다.

한편 AFP 통신은 최근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가 작성한 보고서를 인용하며 “코로나19 다음에 폭염이 세계적으로 대규모 사망을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18~19일 전국에 비가 내린 뒤 내주 화요일인 20일부터 한단계 더 강한 더위가 찾아올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대기 상공에 발달한 고기압이 뚜껑 역할을 하며 공기를 지표면으로 누르고, 뜨거운 공기는 계속해서 쌓이는 ‘열돔’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분석된다는 설명이다.

현재의 폭염은 저기압의 회전에 의해 열기와 일사가 강화됐기 때문에 나타나는 단기적 현상이지만 앞으로는 지금보다 더 강하고 장기적인 영향의 폭염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15일 YTN에 따르면,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지금이 전국적으로 33도에서 36~7도 된다. 그런데 내주에는 35~6도에서 40도를 넘을 것 같다”라며 “2018년 폭염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 해가 갈수록 지구 온난화로 기온 상승폭이 자꾸 올라가고 있다”는 분석을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