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근 거부하던 러시아 잠수함이 한국인이 오자 5초만에 문 열어준 사건

  						  
 								 

러시아 잠수함에서 오직 한국인만 출입 가능했던 사건이 소개됐다.

최근 러시아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수라에프 우주 비행사가 유인 우주선 ‘유리 가가린’에서 먹는 우주식으로 팔도 도시락이 인기라고 말해 한국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우주 비행사들이 가장 애용하는 것은 바로 한국의 팔도 도시락이다.

실제로 팔도 도시락 라면은 지난 1991년 러시아 시장에 진출한 뒤 지난해 누적판매량 50억개를 돌파하는 등 러시아 ‘국민라면’으로 자리매김했다.

오랜 세월 라면 시장 점유율 60% 이상으로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팔도 도시락은 러시아에서 워낙 유명해 라면을 도시락이라고 부를 정도다.

초기에 도시락 라면이 러시아에 알려진데는 러시아 선원들이 큰 역할을 했다.

1990년대 부산항에 정박한 러시아 선원들은 당시 러시아에서 귀했던 생필품 등을 사서 러시아에 들어갔는데 사각 용기에 담긴 팔도 도시락 라면이 그들의 눈에 띈 것이다.

러시아 선원들은 원형 용기보다 안정적인 사각용기를 선호했다. 이들을 통해 들여온 도시락 라면을 맛본 러시아인들은 팔도 도시락 라면 특유의 맛에 반했다.

당시 부산을 드나드는 러시아 보따리 장수의 가방에는 도시락 라면만 한 가득이었다고 할 정도로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1997년 러시아에 공식 진출한 팔도는 1년도 지나지 않아 큰 위기를 맞는다. 1998년 극심한 재정난에 시달리던 러시아가 모라토리엄을 선언하자 현지에서 많은 외국계 기업들이 빠져나갔기 때문이다.

그러나 팔도는 러시아가 시장성이 있다고 판단해 그대로 남아있었다. 모라토리엄 선언 직후 발빠르게 빠져나가는 외국계 기업을 보며 배신감을 느끼던 러시아는 팔도를 ‘의리있는 기업’, ‘대단한 회사’라고 평가했다.

이후 팔도는 블라디보스톡에서 시베리아, 우랄지방까지 판매처를 늘리며 시장 점유율을 늘렸다.

코로나 초기 다른 공장들은 감염 이슈로 문을 닫아야 했지만 푸틴이 직접 팔도 도시락 공장만큼은 가동을 중지하지 말라고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도시락 라면 공급에 문제가 생기면 러시아 국민들이 즉각적으로 반응해 불안감을 느끼거나 폭동이 일어날까 걱정됐기 때문이다.

이 정도로 도시락 라면은 러시아 사회에서 미치는 영향이 크다. 최근 팔도 도시락은 러시아 특허청에 225번째 ‘저명상표’로 등재했다.

러시아에서 저명상표 등록을 하게 되면 상표의 보호범위가 확장된다. 해외 기업 가운데 러시아 저명상표에 이름을 올린 곳은 아디다스, 샤넬, 펩시 등으로 거대 글로벌 기업들 뿐이었다. 타국 기업에 극도로 까다로운 러시아 법원마저 팔도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한편 오래전부터 러시아는 한국 음식에 열광했던 모습을 보였다. 이와 관련된 사례로 러시아 해군의 모스크바급 순양함이 인천에 입항했을 때 군사잡지 플래툰 취재진이 취재를 시도했던 적이 있다.

어느 매체가 요청하든 취재가 허가되지 않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기자가 함장에게 준비해간 초코파이 한 박스를 선물했더니 얼음같던 표정이 함박웃음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초코파이 한 박스의 답례로 함내 안내는 물론 함대방공용 S-300 발사구 개폐까지 보여준 것으로 전해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