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앞에서 담배피면 성.폭.행이거든요?” 서울대 페.미 레전드

  						  
 								 

남성이 여성 앞에서 담배를 피는 것도 성폭력일까.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대 담배 성폭력 사건 레전드’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이다.

내용은 지난 2011년 있었던 ‘서울대 담배녀 사건’을 풍자한 것이다.

이 사건은 2011년 3월 서울대에 재학 중인 여학생 A양이 “이별을 통보한 남자친구 B씨가 줄담배를 피우며 남성성을 과시해 여성인 나를 심리적으로 위축시키고 발언권을 침해했다”며 남학생 B씨를 성폭력 가해자라 주장해 도마 위에 오른 사건이다.

당시 이 사건을 가지고 서울대 학생들은 “성폭행이다” “성폭행은 아니다”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급기야 서울대 학생회장을 맡고 있던 유시민 전 장관이 딸 유수진씨는 “여자친구 앞에서 줄담배를 피웠다고 성폭력으로 보기는 힘들다”고 반론했다가 ‘서울대 담배녀’ A씨에게 공격을 당했다.

A씨는 유수진씨를 “성폭력 2차 가해자”라고 지목했으며 이에 유 씨는 결국 2012년 10월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 홈페이지에 사회대 학생회장 사퇴 의사를 밝혔다.

또한 서울대 사회과학대 학생회측은 이 사건으로 인하여 성폭력 범위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회칙을 개정했다.

서울대가 성폭력 관련 회칙을 변경한 것은 11년만의 일이었다. 기존 회칙은 성폭력에 대해 ‘성적이거나 성차에 기반을 둔 행위’로 규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상대의 동의를 받지 않은 성적 행동’, ‘인간이 존엄을 해치는 행위’, ‘일방적 신체접촉이나 성적 모욕 언’ 등을 회칙에 포함시켰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 사건 레전드인데 벌써 10년이 지났네” “동조한 애들은 도대체 뭐임?” “진짜 말도 안되는 일이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N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