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상황] “지금 이시국에…” 밤마다 ‘풀파티’ 열고 있다는 지역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이 넘는 가운데 한 지역 카페에서 풀파티를 하는 장면이 공개돼 논란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오늘 양양 코로나 파티한 거 봤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사진 한 장이 공개됐는데 사진 속 젊은이들이 풀파티장에서 파티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파티에 참석한 사람들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거리두기는 온데간데 없었다.

한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1시 30분쯤 강원 양양군의 한 서핑 카페에서 4~6명씩 무리를 지은 젊은이들이 클럽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파티를 벌였다.

현재 양양군 현남면 일대 카페에서는 서핑을 즐기는 2030세대가 찾아와 밤마다 술파티가 벌어지고 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으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상향되자 단속이 느슨한 비수도권으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쳤냐? 진짜 의료진들만 딱하다”, “대한민국 맞냐?”, “진짜 이기적이다 누구는 안놀고싶어서 안노나”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