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 찾습니다” 실시간 SNS에서 난리난 오픈카 폭죽 투척 사건

  						  
 								 

신호 대기 중이던 오픈카에 폭주을 던지고 도망가는 일이 일어났다.

20일 CBS, USA투데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각) 오후 10시경 미국 테니시주 내슈빌에서 신호를 받고 정차하고 있던 BMW 컨버터블(지붕을 떼거나 덮을 수 있게 만든 차) 차량에 폭죽이 떨어졌다.

바로 옆 차선에서 함께 대기 중이던 차량이 투척한 것이다.

이 날은 독립기념일에 맞춰 지역 곳곳에 축제가 벌어지고 있었다.

당시 사고 영상을 보면 흰색 승용차 한 대가 컨버터블 옆 차선에 섰다. 승용차 운전자는 뒷자석의 창문을 열더니 불이 붙은 폭죽을 컨버터블 운전석에 투척한 후 신호도 무시한 채 달아났다.

컨버터블 운전자는 재빨리 폭죽을 차량 밖으로 던지려 하지만 실패하고, 결국 폭죽이 사방으로 터졌다.

이 사고로 컨버터블 운전자 콜린 커비(20)는 손가락 등에 경미한 화상을 입었다. 커비는 당시 상황에 대해 “폭죽이 머리를 뒤편을 맞고 튕겨 나가 지붕에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불행 중 다행으로 옆구리나 무릎 등의 피부에는 폭죽이 직접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차 상단과 바닥이 타 금전적인 손해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커비 가족은 차량 수리비 등을 위해 4,000달러(한화 460만 원)를 목표로 온라인 모금을 시작했는데, 19일 목표 금액을 채운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폭죽을 던지고 달아난 흰색 차량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Kathy Kir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