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도 안되는 이유로 한순간에 장교에서 이등병으로 하락한 군인

  						  
 								 

절대 말하면 안되는 비밀을 폭로했다가 이등병 전역 당한 한 남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992년 3월 22일 대한민국 제 14대 국회의원 선거를 며칠 앞두고 있던 날, 한 군인이 대국민 양심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해 전국을 떠들석하게 만들었다.

사연의 주인공은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후 ROTC 29기로 백마부대에서 복무했던 이지문 중위다.

그는 기자회견 종료 직후 헌병대에 끌려갔다. 그가 군 부재자 투표 과정에서 발생한 군대 내 부정행위에 관해서 폭로했기 때문이다.

90년대 이전까지 군대에서는 지휘관들이 부대원들을 상대로 특정 후보를 찍으라는 압박을 넣었다.

이지문 중위의 폭로에 따르면 14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당시 집권 중이던 노태우 대통령의 지지율이 32%에 불과하다는 것에 위기감이 고조되자 군 수뇌부가 중대장, 소대장들에게 지시하여 집권 여당이었던 ‘민주자유당’을 뽑으라고 노골적인 정신 교육을 시켰다.

뿐만 아니라 투표 감시에다가 심지어 투표 용지를 빼앗기도 했다.

‘소속 중대장이 투표지에서 기호 2, 3, 4번은 손으로 가리고 1번을 찍도록 했다’, ‘기무사의 서신검열용 기계로 누구를 찍었는지 모두 확인할 수 있으니 알아서 잘 찍으라고 강요했다’ 등 이지문 중위의 기자회견으로 밝혀진 부대 내 선거 부정행위는 충격적이었다. 

일부 상병들이 투표 부정을 외부에 공개할까 두려워 선거를 앞둔 2주 동안 전 사병들의 외출, 외박을 금지시켰다.

사병도, 간부도 아닌 장교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부대 내 불의를 참다 못해 폭로한 것이다.

이후 이지문 중위는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근무지 이탈로 헌병대에 연행돼 구속되었다가 군 명예훼손 등을 이유로 ‘이등병’ 신분으로 파면되어 강제 전역을 당했다.

그는 원래 장교 특채로 삼성 그룹 입사가 확정되어 있었지만 이 폭로로 인해 장교 신분이 사라져 입사가 취소되는 상태까지 놓이게 됐다.

긴 법정 다툼을 벌이다 무려 3년만에 파면은 취소됐으나 복귀 기한이 지났다며 파면 취소 후에도 삼성 그룹으로의 복귀는 끝내 이루어지지 않았다.

그의 용기있는 결정 때문에 14대 국회의원 선거 때부터 영외 투표로 개선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