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레전드 탈옥수 ‘신창원’ 소름돋는 근황 (ft.네티즌반응)

  						  
 								 

1990년 후반 한국 사회를 뒤흔들었던 범죄자의 근황이 공개됐다.

범죄자의 정체는 희대의 탈옥수 신창원이다.

신창원 그는 쇼생크 탈출을 방불케 하는 탈옥과 907일 간의 도주로,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탈옥 사연에 국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1997년 부산 교도소에 있던 신창원은 감옥을 탈출했다. 탈옥 후에는 빈집을 털어 현금을 훔치고, 훔친 차를 이용해 전국을 누볐다.

신창원 곁에는 항상 여자가 있었으며, 여자들에게 의지하며 몸을 숨길 수 있었다.

한참 신창원을 찾는데 혈안이 되어있을 당시 그는 쥐를 잡아먹으며 박스 안에서 일주일 넘게 은신한 적도 있다고 한다.

당시 경찰은 신창원을 잡기 위해 97만 명을 동원했으며, 5천만원이라는 어마어마한 현상금을 내걸었다.

그러나 신창원은 6번이나 경찰관의 추적을 따돌렸다. 당시 ‘신출경몰’, 신창원이 출몰하면 경찰이 몰락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신창원은 잘 피해다녔다.

무려 2년 6개월 동안 신창원은 도망다녔으며 그가 훔친 돈은 5억 4천만원이나 됐다.

결국 한 시민에 의해 신창원은 잡혔고 온 국민의 관심을 받으며 교도소로 돌아갔다.

체포 당시 그가 입었던 티셔츠가 전국적으로 유행이 될 정도로 신창원은 화제의 인물이었다.

체포된 이후 신창원은 현재까지 교도소에 복역, 출소할 일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수감 직후엔 백여 통의 편지를 주고받은 이아무개씨와 옥중 결혼을 한다는 소식이 알려지기도 했다.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신창원의 근황이 공개됐다. 현재 그는 소년범들을 상담해 더 이상의 범죄를 막는 것이 자신의 꿈이라며 심리 상담 공부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창원은 복역 중 고입, 대입 검정고시에 합격, 시인으로 유명한 이해인 수녀와 적극적으로 교류해왔으며 한때는 기독교에 귀의한 적도 있었다.

이후로는 법 공부를 해야겠다며 법학 공부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신창원은 교도소 측이 언론사에 보내는 편지를 발송해주지 않거나 허리디스크를 제대로 치료하지 않는 등 교도소 내 처우에 관한 소송을 제기했고, 결국 변호사 없이 100만원, 500만원 손해배상 판결을 받아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창원이 성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살인을 한 것도 아닌데 절도했다고 깜빵을 못 나온다는 게 말이 되냐”, “차라리 조두순을 가둬라”, “신창원은 그래도 반성이라도 하지 유영철 같은 살인범들은 반성도 안함”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SBS 프로그램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이야기’ 영상 캡처, tvN ‘알쓸범잡’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