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예능이 치매 걸린 노인에게 한 정신나간 짓

  						  
 								 

일본 예능은 잔인하고 선정적인 것이 많이 나오기로 악명 높다.

2003년 일본 후지tv에 ‘지루한 귀족’이라는 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 프로그램은 세상의 모든 것에 질려서 지루해진 귀족이라는 설정으로 놀랍거나 웃긴 VTR 화면을 보여주고 설정답게 무표정을 유지하지 못하고 웃으면 벌을 주는 형식이었다.

이 방송에서 어느 날 ‘유체이탈하고 불 위를 걷는 할아버지’가 소개되었다.

이 남성은 상자 하나 정도의 크기의 불 위를 걸을 수 있는 능력이 있었다. 방송에서는 상자 하나를 해체해서 널려놓은 크기의 불 위를 걷기도 되어있었다.

하지만 스텝이 방송을 더욱 자극적으로 만들기 위해 등유 3리터를 준비해서 남성에게 뿌리게 했다.

이 때 온도는 이미 1000도를 넘어갔다. 이미 사람이 견딜 수 없는 수준이었지만 스텝 중 누구도 말리는 사람은 없었다.

결국 남성은 허리까지 오는 불 위를 걸었고 고통스러운 나머지 중간에 뛰어나왔다.

이미 남성의 다리는 까맣게 타있었고 스스로 걸을 수 없게 된 상태였지만 스텝은 출연료 2만엔을 주고 택시에 태워 집에 보냈다.

5일 뒤 남성은 상태가 악화되어 발작을 일으켰고, 병원에 실려갔지만 화상으로 인해 다발성 장기 부전이 와서 생사를 헤맸다.

병원측은 사건의 가능성을 의심하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후지tv측에서는 그런 방송 자체가 없었다고 거짓말하였다.

경찰은 이를 믿고 바로 수사를 접었다. 남성이 생사를 넘나들고 있을 때 이 방송은 전파를 탔고,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졌다. 너무 내용이 가혹하다는 이유였다.

결국 방송국측은 피해자의 형에게 사과를 하지만 남성이 무리한 요구를 해서 따를 수밖에 없다는 식으로 형 부부를 속였다.

후지tv는 경찰 고위 관계자에게 부탁해서 사건을 은폐했으며 남성은 결국 일어나지도 못한 채 2007년 화상으로 인한 신부전증으로 사망했다.

이 사건은 2012년 주간문춘이라는 주간지 외부언론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주간문춘은 당시 할아버지가 유체이탈을 하고 고이즈미 총리를 만났다는 등 치매가 의심되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스텝은 이를 무시한 채 촬영을 강행한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뉴스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