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이 극단적 선택하면 실제 교사들이 작성해야하는 서류 수준

  						  
 								 

학생이 자살한다면 교사는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까.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생이 자살하면 교사가 작성하는 서류’라는 글이 올라와 화제다.

게시물은 ‘학생자살 사안 보고서(양식)’를 찍은 사진이다.

이 보고서는 학생의 인적 사항부터 경제적 수준, 자살 이유 등을 작성하도록 돼있다.

그런데 이 중 누리꾼들이 주목한 포인트가 몇 가지 있다.

첫 째는 학생이 부모 또는 주 양육자와 얼마나 친밀했는지 작성하는 란이 있다는 것이다. 많은 누리꾼들은 “교사가 그런 것까지 어떻게 아냐?”하는 반응을 보였다.

둘째는 가계소득 주수입자를 비롯한 경제적 수준을 작성해야 하는 것이다. 누리꾼들은 “너무 개인적인 것이다” “이것도 어떻게 아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세 번째는 “학생이 학교에 대한 소속감을 어느 정도 가지고 있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문항이다.

누리꾼들은 다른 사람의 마음을 들여다보지 못하는데 이런 것을 적게 하는 것은 억지라고 말했다.

이 글을 올린 작성자는 마지막 문항을 가리키며 “이 문항은 정말 아끼던 학생이었다면 가슴 찢어질듯”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 문항에는 “학생이 어떠한 이유로 자살을 했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이 써있었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한 사람의 인생을 저렇게 정량화하는군. 근데 이런 민감한 정보에 자기 의견까지 교사가 다 작성해서 보고한다고? 교사도 충격이 클텐데” “저걸 쓰다가 제자를 좀 더 잘 살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5월 22일 국회입법조사처에 따르면 한국의 10~19세 청소년의 최대 사망 원인은 자살이다.

한국 청소년 인구 10만 명 당 자살률은 무려 4.9명으로 OECD 평균(3.4명)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