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메.갈 침투해서 발칵 뒤집힌 스타벅스 근황 (+댓글 반응)

  						  
 								 

커피 프렌차이즈 스타벅스 음료를 국내에 유통하고 판매하는 동서식품이 ‘남성혐오 손 모양’이 담긴 광고를 소셜미디어 계정에 올렸다며 비난을 받았다.

25일 오전 스타벅스RTD SNS에는 캔커피 음료를 홍보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커피를 손으로 잡으려는 상황을 연출한 홍보물에는 엄지와 집게손가락을 벌리고 있는 손가락 그림자가 있었다.

일각에서는 이 손 모양이 ‘남성 혐오 손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여성 전용 인터넷 커뮤니티 ‘메갈리아’ 이용자들이 한국 남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빗대 쓰는 표현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한 논란이 점점 거세지자 스타벅스RTD는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SNS 마케팅 담당자는 “업로드된 콘텐츠 이미지로 인해 오해와 논란을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여름의 무더위를 주제로 더운 여름, 모래 위 커피를 잡으려는 모습을 손 그림자로 표현하기 위해 기획했다”고 말했다.

또 “업로드 이후 콘텐츠의 그림자가 특정 이미지를 연상시킨다는 문제가 제기되어 논란의 여지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우선 삭제했다”며 “콘텐츠 제작에 있어 어떠한 의도도 없었음을 밝힌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저건 누가 봐도 의도한거다” “마케팅 담당자 뭐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스타벅스RTD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JTBC ‘백상예술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