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화장실에 5일 동안 갇혀있었던 여자 레전드 사건 (+결말)

  						  
 								 

화장실에 갇히면 끔찍한 상황이 발생한다.

실제로 몇 년 전 경기도 양평에서 한 여성이 5일 동안 화장실에 갇혀있다 구사일생 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2013년 10월 24일, 집 안 화장실 문짝 손잡이가 고장 나는 바람에 5일 동안 혼자 갇혀 있던 40대 여성이 경찰에 구조됐다.

몇 년이 지난 지금,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여성이 화장실에서 살아남은 방법이 화제되고 있다.

10월 24일 낮 12시 56분쯤 경기 양평경찰서 옥천파출소에 “집을 보고 있는 딸이 며칠째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3주간의 일정으로 지난 20일 유럽 여행을 떠난 부부로부터 온 연락이었다.

이들 부부는 집을 보면서 반려동물들에게 먹이도 챙겨주라고 서울에 사는 딸 이모(41)씨를 불렀는데, 연락이 끊겼다는 내용이었다.

이를 들은 김재춘 경위와 박병욱 순경은 강력범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5분 만에 현장에 출동했다.

인근에 다른 건물도 없는 전원주택은 내부로 통하는 출입문이 모두 잠겨 있었다. 김 경위는 보안업체 직원을 불러 오후 1시 26분쯤 문을 따고 들어갔다.

그러자 화장실 안에서 희미한 신음소리가 들렸다. 문을 열자 변기에 몸을 기대고 탈진한 상태로 쓰러져 있던 여성이 “고마워요”라며 작은 목소리로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경찰이 도착하기 4일 전 화장실에 들어갔으나 손잡이 고장으로 창문도 없는 화장실 안에 홀로 갇혀있었던 것이다.

이씨는 발로 차고 샤워기로 두드려 나무 문짝을 부수려고 시도했지만 실패했으며, 전화기도 없어 연락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경찰은 이 여성이 5일 동안 물만 먹고 버티었다고 전했다.

구조된 여성은 즉각 병원으로 호송돼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김 경위와 박 순경은 “조금만 늦게 도착했다면 큰일 날뻔했다”며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구했다고 하니 마음이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tvV 방송 ‘롤러코스터 – 남녀탐구생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