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물리면 강제로 성전환 시켜버리는 생물 등장

  						  
 								 

한 번 물리면 강제로 성전환시키는 생물이 등장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보통 인간을 숙주로 하는 기생충의 경우 대부분 복통이나 설사를 일으킨다.

하지만 동물을 숙주로 하는 기생충은 그들의 행동까지 통제하는 경우가 있다. 그 중에서도 강제로 성별을 바꿔버리는 기생충이 있다.

바로 갑각류의 일종인 따개비다. 따개비는 바닷속을 떠나니면서 살다가 적당한 곳에 자리를 잡고 평생을 살아간다. 여러 종류의 따개비 중 주머니 벌레는 게를 상대로 숙주 삼는다. 그래서 기생따개비라고 불리기도 한다.

기생따개비는 바닷 속을 떠다니다가 게의 관절이나 아가미를 통해 몸 안으로 들어간다. 그리고는 가느다란 가지를 숙주의 몸에 넣어 영양분을 빨아들인다.

그렇게 게한테 뺏은 영양분으로 기생따개비는 성장한다. 게다가 종족을 번식하기 위해 준비하는데 숙주로 삼은 게의 알 주머니에 자신의 알을 낳는다.

이후 시간이 지나 알을 부화할 때가 되면 기생따개비는 게를 조종해 바닷 속에 자신들의 알을 풀게 한다. 바다로 배출된 기생따개비의 자식들은 또 다시 바닷 속을 떠다니다가 게에게 들어가 영양분을 받고 똑같은 방법으로 종족을 번식시킨다.

하지만 게는 이렇게 자신이 조종당하고 있는지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저 알을 낳을 수 있다는 사실에 게는 자신의 새끼인 마냥 애정으로 돌봐준다.

한편 기생따개비가 수컷에게 기생한다면 자손을 퍼뜨릴 수 없을 것 같지만 게의 성별은 따개비에게 중요하지 않는다.

만약 수컷 게에 기생한다면 기생따개비는 게의 호르몬 균형을 방해해 생식 능력을 잃게 만든다. 고환을 퇴화시키고 난소를 발달시켜 2차 성징이 암컷처럼 나타나게 된다.

그러면 수컷 게는 암컷으로 성별이 바뀌어 버리게 되고, 수컷으로 태어났어도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암컷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이런 현상을 기생 거세라고 한다.

기생따개비가 게를 암컷으로 바꾸는 이유는 수컷보다 암컷이 새끼를 돌보는 능력이 더 뛰어나기 때문이다.

보통 따개비는 바위에 붙어서 생활하는데 옛날에 한 따개비가 우연히 게의 몸에 붙게 됐고 게의 영양분을 빨아먹고 기생하는 법을 배우면서 기생충으로 진화하게 된 것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신기하다”, “너무 잔인하다 성별을 바꿔버리다니”, “따개비 진짜 무서운 생물이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