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한 명 때문에 룰이 바뀐 올림픽 종목 (+이유)

  						  
 								 

올림픽 종목 중 단 한 명의 한국인 때문에 룰을 변경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첫번째. 공기권총

사격 종목 역사상 최고의 선수 진종오 선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중 가장 많은 올림픽 메달을 보유하고 있다.

그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50m 자유권총 은메달을 시작으로 10m, 50m 권총 부문에서 모든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우며 대회를 휩쓸었다.

특히 올림픽에서 11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50m 권총 종목에서 유일하게 3회 연속 금메달을 획득해 전세계가 놀랬다.

그의 압도적인 실력 때문이었을까? 국제사격연맹은 그를 견제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고도의 집중력을 요하는 사격 경기에 ‘관객 친화’를 이유로 음악을 트는 등 비정상적인 규칙을 도입했다.

또한 본선 60발, 결선 10발을 쏘아 합계 점수로 메달을 결정하는 방식에서 결선에서 본선의 성적을 반영하지 않는 ‘제로 베이스’로 경기 방식 자체까지 바꿔버렸다.

그러나 그를 막을 수 없었고, 결국 ‘성별에 따라 배분된 메달의 수가 균등하지 않다’는 이유로 진종오 선수의 주력 종목이었던 공기권총 50m 종목을 아예 폐지시켜버렸다.

두번째. 펜싱

펜싱 종목은 제 1회 1896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어 120년이 넘는 긴 역사를 자랑한다. 그래서 중간에 에페 종목이 추가되고 크고 작은 변화가 있었다.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신아람 선수와 독일 브리타 하이데만의 여자 에페 준결승 이후 펜싱의 판도를 바꾸는 룰이 만들어지게 된다.

다시 연장 승부 끝에 마지막 1초가 남은 상황이었다. 신아람 선수는 하이데만의 공격을 단 1초만 막으면 승리를 확정짓는 결정적인 순간이었다.

상대의 공격을 두 차례나 막아냈지만 경기 시간은 줄어들지 않았고, 결국 3번째 공격을 막아내지 못하고 승리를 빼앗겼다.

당시 심재성 코치는 “three times, one second. it’s not possible”이라며 “1초에 3번의기회는 불가능하다”며 강력하게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신아람 선수는 충격을 받았고 이후 3, 4위전마저 패하게 되어 메달을 따지 못했다.

많은 비판을 받은 국제 펜싱 연맹은 2016 리우올림픽부터 100분의 1초, 즉 0.01초 단위의 초시계를 도입했다.

 세번째. 도마

2012 런던올림픽의 영웅이자 도마의 신이라고 불리는 양학선 선수는 자신이 직접 개발한 최고점 기술을 대회에서 실제로 성공시킨 전세계 유일한 선수다.

그가 직접 개발한 ‘양1’은 도마 역사상 가장 높은 수준의 기술로 난도 7.4를 기록했으며, 현재까지도 이 기술을 구사하는 사람은 양학선 혼자 뿐이다.

실제로 양학선 선수는 이 기술로 2012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다.

그러나 올림픽 메달을 딴 이후 국제체조연맹은 갑자기 ‘양1’의 기술 난도를 7.4에서 6.4로 낮춰버린다.

양학선 선수의 압도적인 기량으로 인해 도마 평균 기술 난이도 수치가 다른 체조 종목의 평균 난이도에 비해서 높아졌기 때문이다.

‘양1’은 대회에서 시전할 수 있는 사람이 단 한 명뿐임에도 불구하고 가장 난도가 크게 떨어져 양학선 선수를 견제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다른 기술들도 결국 하향 조정이 되면서 다시 최고 난이도 점수를 차지하게 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