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한국 선수가 헬멧을 벗자 해외에서 갑자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유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현재 해외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있다.

모든 종목의 대표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고 멋진 경기들을 선보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전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한국 국가대표팀이 있다. 주인공은 바로 펜싱 대표팀 선수들이다.

최근에 이들은 국민들에게 금메달 소식을 전했다. 대한민국은 펜싱강국으로 우뚝 섰다.

실제로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이상기 선수가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안긴 이래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잇따라 메달을 획득했다.

따라서 펜싱 종목은 지속적으로 한국에 메달을 안겨준 효자 종목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세계랭킹 1위 오상욱 선수를 필두로 최인정, 박상영 선수 등 여러 남녀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최근 해외 커뮤니티에서는 대한민국 펜싱 선수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들이 주목받는 이유는 외모 때문이다.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선수들은 수려한 외모를 자랑한다.

세계랭킹 1위 오상욱 선수는 귀공자 같은 느낌을 자아내며 박상영 선수와 이광현 선수는 아이돌 외모를 지니고 있다. 여자 대표팀 선수들 또한 해외 펜싱 팬들에게 인기가 많다.

윤지수 선수, 이혜인 선수, 최수연 선수가 특히 더 많은 해외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외모가 해외 네티즌들에게 알려질 수 있었던 이유는 미국 LA의 한 커뮤니티에서 세계펜싱선수권대회를 중계했었는데 이때 네티즌들이 실시간 채팅으로 한국 선수들의 외모를 칭찬하기 시작했다.

이후 다른 해외 커뮤니티에서도 입소문을 탔고, ‘한국 펜싱 선수들은 모두 잘생기고 이쁘다’는 일종의 공식이 생겼다. 실력은 물론 외모까지 겸비한 한국 펜싱 선수들이라 해외에서 더욱 인기가 많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은 선수는 김준호 선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2017,2018,2019 3년 연속으로 세계펜싱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다.

특히 2019년 세계펜싱선수권 대회에서는 64강 경기 도중 진통제를 먹어가며 결승까지 임했고 결국 금메달까지 따냈다.

당시 한 외신은 끈기, 실력은 물론 외모까지 갖춘 완벽한 선수라며 마치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인물과 같다고 극찬할 정도였다.

뿐만 아니라 다른 종목의 선수들 외모도 화제가 되고 있다. 태권도의 이대훈, 축구의 정승원, 야구의 이정후 선수는 전세계 네티즌들이 뽑은 한국의 가장 매력적인 남자 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남자선수들은 진짜 각 종목마다 특출난 외모가 하나씩 있네”, “펜싱은 실력뿐만 아니라 외모도 보는 듯”, “다들 잘생겼고 이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