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초유의 금액…” 금메달 3개 따낸 ‘안산 선수’ 포상금 수준

  						  
 								 

안산 양궁 선수가 도쿄올림픽에서 무려 금메달을 3개나 획득했다.

안산 선수 금메달 포상금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네티즌들은 안산 선수가 ‘억’ 소리가 나는 금전적인 보상을 받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도쿄올림픽 금메달 리스트에게 6천 300만원, 은메달리스트에게 3천 500만원, 동메달리스트에게 2천 500만원을 주기로 했다.

또한 단체전 선수들은 개인전 선수들이 받는 금액의 75%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안산 선수는 금메달 3개를 따내 문체부로부터 개인전 금메달 6천 300만원, 단체전 금메달 2개에 따른 9천 450만원을 합쳐 총 1억 5천 750만원 정도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

문체부 뿐만 아니라 국민체육진흥공단도 올림픽 메달리스트에게 ‘경기력 향상 연금’을 지급한다.

경기력 향상 연금은 올림픽, 아시안 게임, 세계선수권대회 등 국제대회 종료일 다음 달부터 죽을 때까지 월정금 형태로 매달 지급되는 금액을 말한다.

올림픽 금메달은 매달 100만원, 은메달은 75만원, 동메달은 52만 5천원이 지급된다. 다만 월정금은 100만원을 넘을 수 없어 나머지 점수는 일시금으로 받을 수 있다.

이에 안산 선수는 9천 500만원 정도를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양궁협회에서 2016 리우올림픽 때 양궁 국가대표 선수와 코치진들에게 총 25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 적이 있어 안산 선수는 5억원 정도를 더 받을 수 있다.

결국 정리하자면 안산 선수의 총 예상 포상금액은 평생 100만원의 월정금에 폿아금 7억 5천여만원 정도를 받게 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뉴스 영상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