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사는 사람들 전부 다 알고있는 전설의 택시

  						  
 								 

대구 사람이라면 다 알고, 온라인 상에서도 화제가 됐던 전설의 택시가 있다.

가끔 택시를 타다보면 목적지에 말도 안되는 속도로 도착해주는 택시를 만나는 경우가 있다.

약속 장소에 가야하는데 시간이 촉박했을 때 총알택시를 타면 정말 운이 좋은 경우다.

총알택시는 총알이 날아가는 것처럼 빠르게 운행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며, 전국 어디에서나 존재한다.

총알택시의 성지는 대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에는 여러 총알 택시회사가 있다.

그 중에서도 레인보우 택시가 최고다. 당시 레인보우 택시는 매우 빠른 속도로 주행요금까지 저렴했다. 그리고 ‘대구광역시 전 지역 10분 이내로 도착입니다’라는 팻말을 내걸기도 했다.

실제로 총알택시는 대구 전 지역의 목적지까지 10분 이내로 도착하기 위해 엄청난 속력을 냈고, 코너 부분을 돌 때도 140km/h로 주행했다.

보통 경부고속도로 속도제한이 100km/h에서 110km/h이고, 시내 도로 속도제한 평균이 50km/h에서 60km/h인 것을 감안하면 고속도로에서도 140km/로 속도를내기가 힘들다.

레인보우 택시는 다른 지역의 총알택시와는 수준이 달랐다. 주로 속도를 내기 위해 그랜저, 에쿠스, 제네시스 등의 차량을 사용했다.

커뮤니티에도 총알택시를 탄 후기가 많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늦은 밤 술에 취했는데 버스가 끊겨 총알택시를 타면 술이 깬다”라고 후기를 전했다.

대구는 도로가 직선이고 우회도로도 운행이 매끄럽게 할 수 있도록 잘 되어 있어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따라서 총알택시가 많을 수 있었다.

또한 대구는 교통 정체로 악명높은 도로들도 퇴근 시간만 지나면 교통량이 크게 감소한다.

그러나 레인보우 택시는 교통법규를 위반하고 위험한 주행으로 논란이 됐다.

실제로 신호 위반은 기본이고 역주행에 난폭운전도 있었다. 총알처럼 빠른 속도로 달리다보니 택시기사와 승객 모두 죽는 경우도 있었다.

실제로 2018년에 총알택시를 탄 여대생 2명과 택시기사가 모두 죽은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대구에는 레인보우 택시 말고도 VIP, 티스타 등등 여러 총알택시 회사들이 존재했다.

그러나 많은 택시 업체들이 대형사고가 터지면서 지금은 거의 없어졌다. 현재까지 남아있는 총알택시 회사 중에 레인보우가 유일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MBC 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