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리스트 다리 괴사시킨 군대의 소름돋는 행위

  						  
 								 

소독약도 없는 육군 훈련소의 열악한 환경이 공개되어 파장이 일고 있다.

2018년 아시안게임 남자 핸드볼에서 동메달을 딴 정재완 선수는 지난 5월 국군체육부대에 합격해 훈련소에 입소했다.

그는 훈련 도중 왼쪽 다리의 아킬레스건과 인대가 파열돼 민간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수술 이후 훈련소에 복귀해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수술 부위를 매일 여러 번 소독해야 하는데 약품을 제때 지급받지 못한 것이다.

정재완 선수는 “소독을 총 6번을 진행하는데 그 과정에서 소독을 많이 하니까 물품이 부족해졌다. 코로나 위험이 있어서 외부 물품도 못 들여오고 있어서 물품이 없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육군은 훈련소로 약을 보내겠다는 가족들의 요청도 규정에 어긋난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정재완 선수는 수술 부위가 곪아 들어가 복귀 한 달 만에 곪은 부분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정재완 선수는 “열어보니까 (괴사가) 심각해서 (인대를) 더 잘라내고 하다 보니까, 지금 당장 이렇게 입원해 있는 것도 힘든데..”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제 거의 복귀는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재완 선수의 아버지는 “살이 썩는다고.. 이건 상상할 수도 없었다. 저는 진짜 속상한 정도가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육군은 관리에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그들은 2주 격리기간 동안 소독용 의약품을 충분히 제공했고 건강 상태도 매일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