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은 제주도 가면 화장실 문 열고 사용해야 합니다” (+위치)

  						  
 								 

항상 문이 활짝 열려있는 남자 화장실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들의 인권, 소변권은 어디에?’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사진은) 제주도 서귀포 올레시장 (인근에 있는 시 공영) 주차장 1층 화장실”이라며 “하루 이용객이 수백 명이 넘는데 왼쪽 여자 화장실은 불투명 유리로 여닫이가 가능하고 우측 남자 화장실은 저렇게 끈으로 묶어둔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그냥 뒷모습을 노출하면서 볼일을 보는데 갈 때마다 짜증 난다”며 “지나갈 때 화장실을 쳐다보면 다른 남자의 뒷모습이 보이고 심지어 주차 후 내려서 지나가는 여자들과 행인들에게 노출이 된다”고 토로했다.

이어 “환풍때문에 어쩔 수 없다거나 남자들이 신경을 안 쓴다고 해도 이제는 문화를 좀 바꿔야 한다”며 “여성이 남자 화장실을 청소하는 것도 싫어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이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왜 남자는 볼일을 볼 때 밖에 다니는 사람들을 신경 쓰면서 봐야 하냐” “환풍을 잘할 방법을 찾고 제발 문을 닫아줘라” “입구 쪽에 가림막이라도 세우면 안 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제주도 서귀포시아 올레시장 측은 “올레시장에 있는 공영주차장 화장실이 아니라 서귀포시가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의 화장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람이 부는데 문을 제대로 닫지 않아 남자 화장실이 여러 번 파손이 된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문이 파손된 후 철문으로 바꿨고 바람에 문이 쾅쾅 닫히는 경우가 있어 끈으로 묶어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유가 어찌 됐든 이용자들은 내부가 보이는 등 불편할 수 있기 때문에 옆으로 열고 닫히는 자동문으로 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시행령 개정을 통해 2018년부터 새로 짓거나 리모델링하는 공중화장실의 출입구는 복도나 도로를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화장실 내부가 직접 보이지 않도록 설치하도록 했다.

그렇지만 이미 지어진 화장실에는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