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엉망으로 하는데 인도 코로나 종식되고 있는 충격적인 이유

  						  
 								 

최근 코로나 폭증세를 보였던 인도가 집단면역에 도달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백신으로 얻은 집단면역이 아닌 참혹한 대규모 감역에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다.

인도는 지난 5월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40만 명까지 나오면서 심각한 폭증세를 겪은 바 있다.

그러나 두 달 뒤인 7월부터는 일일 신규 감염자 규모가 10분의 1 수준인 4만 명대로 감소했다.

이에 대해 인도 정부는 주요 8개 주에서 인구의 70%가 코로나에 대한 항체를 갖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인도의 백신 2차 접종률은 약 7%로 저조해 대부분은 백신 접종이 아닌 코로나에 감염됐다가 회복해 항체를 갖게 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사실상 극심한 감염 확산과 막대한 희생을 치른 뒤 집단면역 수준에 이른 것이다.

하지만 인도 시민들은 오히려 집단면역이 형성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 코로나 방역에 대한 시민의 경각심이 낮아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인도 구르가온에 거주하는 수끄리티 제이는 “(항체가 생겨도) 사람들이 앞으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약한 사람은 살아남을 수 없는 국가네” “과학 시간에 배우는 적자생존인가?” 하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YTN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