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배구협회도 터졌다” 여자 배구팀 기자회견 논란 (+배구협회 해명)

  						  
 								 

김연경 귀국 기자회견에서 사회자가 난감한 질문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9일 공항에서 진행된 기자회견 사회를 맡은 유애자 경기 감독관 (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은 김연경 선수에게 포상금이 얼마인지를 물었다.

이에 김연경 선수는 “알고 있다”며 넘어가려고 했지만 유 감독관은 재차 “얼마요?”라고 다시 물었다.

김연경 선수가 “6억원 아닌가요?”라고 답하자 유애자 감독관은 포상금을 지원한 한국배구연맹 조원태 총재,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대한배구협회 오한남 회장 등을 언급하며 감사 인사를 요구했다.

김연경 선수는 “많은 포상금을 주셔서 저희가 기분이 좋은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이렇게 도와주셔서, 지지해주셔서 가능했던 일이었다. 배구협회, KOVO(한국배구연맹), 신한금융그룹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한 유 감독관은 “우리 여자 배구 선수들 활약상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우리 여자 선수들 이름을 하나하나 호명을 하시면서 격려를 해주셨고, 특히 김연경 선수에 대해서 따로 또 국민들께 감명을 준 거에 대해서 격려를 해주셨다”며 “그거에 대해서 답변 주셨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연경 선수는 “좋은 얘기들을 많이 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가 더 기대되니까 앞으로 더 많은 기대와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유 감독관의 요구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고, “기회가 왔다”며 계속해서 추가 답변을 요구했다.

그러자 김연경 선수는 “했잖아요. 지금”이라고 당황해했다. 유 감독관은 “네, 한 번더”라고 재촉했다.

결국 김연경 선수는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라고 문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고 유 감독관은 “그렇죠”라고 말했다.

해당 기자회견을 본 누리꾼들은 공분했다. “왜 격려해줬다고 눈물 흘리면서 찬양했어야 하냐”, “별 그지 같은 인터뷰 다 보겠네”, “그나마 김연경이 인터뷰 경험도 많고 센스가 좋으니 저렇게 대답하지, 아니었으면 그냥 감사하다고 굽신굽신 거려야 할판이네”등의 반응을 보이며 유 감독관을 비난했다.

기자회견 내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확산되면서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배구 협회 측은 “사회자의 직설적인 성격이 그대로 노출된 것 같다. 나쁜 뜻은 아니었다”며 “대통령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강요했다기 보다는 표현 방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질문들을 조크(농담)로 봐야지 대단하게 부각하려고 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기자회견 질문이 배구협회나 배구연맹의 생색내기가 절대 아니었다. 예정에 없던 후원금을 낸 신한금융에 대한 감사 표현 방식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자회견 진행을 맡은 유애자 감독관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땄던 인물이다. 현재는 프로배구 경기에서 경기 감독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조선일보’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