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절단 보빙사가 미국에 방문하고 충격받은 이유

  						  
 								 

조선시대에 전구, 기차 등 신문물을 처음 접한 사람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우리나라 최초의 사절단인 보빙사는 1883년 미국을 처음으로 방문했다. 그들은 미국 대통령 체스터 아서에게 고개를 숙이며 절을 하고 고종이 보낸 국서를 전달했다.

악수를 하려던 아서와 미국인들은 그 모습에 놀라움과 신선한 문화 충격을 느꼈다.

하지만 충격을 받은 것은 보빙사들도 마찬가지였다.

아서는 보빙사 일행들의 손을 잡아 일으켜 세웠고, 보빙사들은 일제히 충격에 빠졌다.

당시 보빙사들이 머물렀던 호텔은 에디슨이 4년 전에 발명한 백열 전구가 어둠을 밝히고 있었다.

전구를 처음 본 보빙사들은 그것이 귀신인 줄 알고 놀라다가 이내 전등이라는 것을 알고 감탄했다.

그들은 뉴욕 거리를 보고 다시 한 번 감탄했다. 곳곳에 높은 건물이 솟아있었고 열차가 굉음을 내며 돌아다녔기 때문이다.

그 동안 알던 모든 세계가 무너지는 충격에 보빙사들은 넋을 놓고 바라볼 뿐이었다.

보빙사들은 에디슨의 회사에도 방문하게 되었으며 귀국 후 고종에게 건의하여 에디슨 전기 회사와 계약을 체결했다.

이 후 고종의 어명으로 우리나라에는 처음으로 발전소가 설립됐다. 1887년 건청궁 전등에 점화하고 경복궁에 750개의 전등을 가설 점등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