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에 삼풍백화점 붕괴 넣을게요” 실시간 국내 옷 브랜드 대참사

  						  
 								 

국내의 한 패션업체가 제품에 삼풍백화점 붕괴 참사 사진을 인쇄해 판매하여 논란에 휩싸였다.

12일 국내 일부 패션커뮤니티를 통해 패션업체 ‘매스노운’의 ‘세이프티 이그노어런스’ 스웻셔츠에 대한 비판이 올라왔다.

이 의류 브랜드는 어덜트 남성 성향의 컨템포러리 브랜드로, 매 시즌 키워드를 정해 제품을 발매해 홈페이지 및 무신사, 29CM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논란이 된 제품은 2020년 가을 출시된 검은색과 회색의 스웻셔츠다.

이 옷의 앞면에는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당시 A동 전체가 무너진 사진이 인쇄돼 있다.

패션 커뮤니티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세월호, 천안함, 대구지하철 참사를 옷에 놓은 꼴’, ‘슬픈 기억을 패션에 활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등 비판이 나왔다.

이상화 매스노운 대표는 이날 한 언론사와의 통화에서 해당 제품이 뒤늦게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들과 다른 분들의 시각이 부정적으로 나올 줄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당시 사고는 인재(人災)라는 생각이 들어서 가슴 아픈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취지에서 만든 제품”이라고 밝혔다.

한편 매스노운 측은 매 시즌 환경보호, 권력남용 등과 같은 키워드를 활용한 제품을 발매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 콘셉트는 ‘안전불감증’이었다. 삼풍백화점 사고 사진을 제품에 활용한 것도 이러한 콘셉트에 맞춘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이 대표는 “희생자들의 아픔에 대한 생각을 미쳐 못 했다. 고객들의 부정적인 평가가 모두 옳다고 생각해 해당 상품은 오늘(12일) 판매중지 처리를 했다”라고 말했다.

매스노운 측에 따르면 이 제품은 지난해 가을 발매된 이후 지금까지 약 120여장 판매됐다.

이 대표는 해당 제품 판매에 따른 수익금 전액을 삼풍백화점 관련 단체 등 불의의 사고로 희생된 이들을 돕기 위한 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는 1995년 6월 29일 발생한 사고로, 지난 6월 29일 참사 26주기를 맞았다. 당시 이 사고로 502명이 숨졌으며 144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