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찍힌 ‘한국인 여성’ 때문에 CNN이 긴급속보 내보낸 이유

  						  
 								 

인천공항에서 찍힌 사진 한 장이 전세계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가운데 한 명의 여성이 찍혀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딱히 이상할 만한 점이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해외 네티즌들은 이 광경이 한국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라며 각종 커뮤니티에 난리가 난 것으로 알려졌다. 급기야 미국의 언론 CNN까지 보도하고 나섰다.

최근 해외 최대 커뮤니티 중 하나인 레딧에 인천공항과 관련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네티즌은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인천 공항은 잘 운영되고 있다”며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가운데 한 여성이 캐리어 가방을 들고 가는 모습이 보였다. 그러나 해외 누리꾼들은 사진 속 여성의 주머니를 주목했다.

여성 주머니에서 한국 여권이 살짝 튀어나와 있었다. 해외 네티즌들은 이 장면을 보고 놀라워했다.

한 네티즌은 “분실 걱정을 전혀 하지 않고 여권을 편하게 주머니에 넣고 다닌다고?”라며 감탄했다.

이들이 놀라워했던 이유는 바로 한국 여권이 분실 우려가 매우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내에서 5년간 위조 여권이 1만 6000여건이 적발되었고 한국 여권 분실과 도난이 급증했다.

또한 해외에서도 한국 여권은 항상 소매치기의 타겟이 되기도 한다. 대한민국 여권이 전세계에서 손꼽을 정도로 높은 위상을 가졌기 때문이다.

코로나 사태가 터지기 전 2020년 기준으로 한국의 여권만 있으면 189개국을 무비자 혹은 도착 비자로 방문하는 것이 가능했다. ‘여권지수’가 세계 2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EffetFleurs’ 영상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