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대 불가사의 ‘마추픽추’에서 최근 발견된 충격적인 사실

  						  
 								 

최근 고대 잉카의 공중도시 마추픽추에서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마추픽추는 케추아 인디언어로 ‘오래된 봉우리’를 뜻한다. 언뜻 봤을 때 평범한 유적지로 보일 수 있지만 꽤 많은 미스터리와 비밀들이 숨겨져 있다.

마추픽추는 1983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당초 생각했던 것보다 최소 20년 전에 자리잡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지난 4일 CNN 방송에 따르면 리처드 버거 미국 연구팀은 가속기 질량 분석법(AMS)을 통해 1912년 마추픽추 발굴 당시 공동묘지에서 찾은 26명의 유해를 분석했다.

유해는 바위와 돌출된 절벽, 얕은 동굴 아래 묻혀있었고, 석벽으로 봉인되어 있었다.

무덤에 유해와 같이 들어가 있던 물품들은 도자기와 청동, 은제 숄핀 등이 들어있었다.

그동안 역사적 기록을 근거로 마추픽추는 1440년 또는 1450년께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어 왔다.

그러나 연구팀은 마추픽추가 1420년께 만들어져 1530년까지 이용된 것으로 분석했다.

이 말은 마추픽추를 건설한 잉카 제국의 파차쿠티 황제가 당초 생각했던 것보다 더 일찍 권좌에 올랐다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 역사적 기록에 따르면 점령 이후 스페인 정복자들에 의해 쓰였는데, 연구진은 이러한 기록을 토대로 마추픽추에 관한 결론을 끌어내는 것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지적했다.

버거 교수는 “마추픽추의 탄생과 사용 기간에 대한 추정치를 줄 수 있는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최초의 연구”라며 “이전의 연구 결과들은 충분히 신뢰할 만한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기묘한 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