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망명하고 탈.레.반이 점령한 뒤 충격적인 아프간 현재 상황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순식간에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장악해 현재 아프가니스탄은 혼돈에 빠졌다.

16일 외신에 따르면 미군과 국제동맹군이 철수하면서 탈레반은 올해 5월 농촌·시외지역부터 장악했다.

탈레반은 이달 들어 주요 도시를 포위 공격하더니 카불 진군 이틀 만에 대통령궁까지 접수했다.

이에 수도 카불 주민들은 극도의 공포와 혼란에 빠졌다. 이날 날이 밝기도 전에 수 천명의 시민이 아프간을 탈출하기 위해 공항으로 몰려들었다.

각종 SNS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면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으로 끝도 없이 많은 시민이 뛰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또한 총성이 산발적으로 들렸다. 이 가운데 아이를 업거나 안은 시민들이 비명을 지르며 앞으로 내달리는 모습이 포착돼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작성자는 “시민들이 패닉(공포)에 빠져 공항을 향해 달려가고, 미군이 시민들이 뛰도록 하기 위해 하늘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 이런 모습을 보는 게 정말 슬프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동영상에서는 기관총을 난사하는 소리가 들렸고 시민들이 공항을 향해 달려가는 모습이 발견됐다.

카불 시내를 빠져 나가는 차들의 모습도 보였는데 도로 곳곳이 꽉 막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상황이었다.

한편 아프가니슈탄의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은 국외로 망명했다.

그는 “만약 아프간에 남았다면, 수많은 애국자가 순국하고 카불은 파괴돼 600만명의 인명 피해를 낳았을 것”이라고 망명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현재 그의 구체적인 행선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