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현직 간호사 ‘빈 주사기’ 접종 사태 발생

  						  
 								 

인도네시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채우지 않고 ‘빈 주사기’로 접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2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자카르타 북부 플루이트의 한 고교에서 학생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던 중 한 간호사가 빈 주사기로 접종하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촬영됐다.

해당 학생의 어머니는 항의하며 동영상을 증거로 제시했고 경찰은 즉시 수사에 나섰다.

그후 북자카르타 경찰이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간호사는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 그날 599명에게 백신을 접종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앞으로 겪을 (법적) 절차를 모두 따르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해당 학생과 가족, 그리고 인도네시아 국민께 불안을 야기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간호사는 사건 당일 599명에게 접종을 하다 보니 제대로 업무를 수행하는지 확인을 못 했다고 시인했다. 과실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관련법 위반 행위로 최대 징역 1년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빈 주사기 접종을 받은 학생은 재접종을 받았으며 간호사를 용서한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연합뉴스TV’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