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2분 줄일려고?” 현재 세금 ‘2조’ 들여 공사 중이라는 철도 노선

  						  
 								 

2분의 운행 시간을 줄이기 위해 2조가 넘는 예산을 썼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6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두 달 전 호남선 고속철도 2단계 공사가 시작됐다.

용산발 목포행 KTX 열차는 시속 200km대의 빠른 속도로 달리다가 광주 송정역을 지나면 시속 100km대로 속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에서 목포까지 구간이 아직 일반 철도이기 때문이다.

해당 구간을 고속화하기 위해 두 달 전부터 공사가 시작됐으며 여기에 들어간 예산은 약 2조 3천억 원의 비용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현재 광주-목포 구간 운행에 걸리는 시간은 총 35분인데, 만약 고속철이 완공되면 걸리는 시간은 총 33분이 걸린다고 한다.

운행시간 겨우 2분 줄인건데 2조 넘는 돈이 쓰인 것이다. 대략 1분 줄이는데 1조가 들인 것이다.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무안공항’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무안공항은 2007년 완공된 이후 이용객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지역에서는 KTX 역을 신설해달라는 여론이 강했고, 2017년 정치권은 기존 노선을 변경해 무안공항역 신설에 합의한 것이다.

그 결과 광주에서 목포까지 직선이었던 KTX 노선이 S자 모양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이에 전남도청 관계자는 “철도를 놔주면 바로 접근할 수 있으니까 이용률이 반드시 늘어난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국책 연구기관 KDI는 “무안공항이 활성화돼 이용객이 하루 평균 6천 명이 넘더라도 그 중에 KTX 이용객은 하루 250명, 4%도 안 된다”고 예측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냥 셔틀열차를 배차간격 잘 맞춰서 두지”, “진짜 쓸데없이 돈썼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뉴스 데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