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라고 추앙받던 일본인이 기자회견 열고 오열하자 전세계 난리난 이유

  						  
 								 

일본 고고학계에 엄청난 일이 있었다고 한다.

일본에는 천재 고고학자라고 불리는 ‘후지무라 신이치’라는 이가 있었다. 그는 1981년 미야기현에서 4만 년 전 유물을 발견해 스타가 됐다.

그후에도 후지무라는 90년대 말까지 무려 20년간 구석기 시대의 유물을 연달아 발견하며 구석기 시대의 연대를 계속 앞당겼다.

당시 구석기 시대 유물이 거의 없던 일본에서 그는 스타로 추앙받았다. 결국 후지무라는 도호쿠 구석기문화연구소 부이사라는 높은 자리에 오르게 됐다.

그는 그뒤에도 추가로 80만 년 전 유물을 발견해 아사히 신문에 이러한 사실을 발표하기도 했다.

신문에는 “일본에 이집트 문명과 에소포타미아 문명보다 연대가 앞선 문명이 존재한다”고 게재되어 있다.

물론 전세계 사람들은 이를 허무맹랑한 말이라고 비난했지만 일본인들은 이것을 사실이라 믿으며 자랑스러워했다.

그러던 2000년, 일본인들이 경악할 만한 사건이 발생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전부터 후지무라의 유물 발견 경위가 수상하다고 여기고 있었다. 그러다가 마침 한 시민의 제보를 계기로 후지무라를 밀착 취재했다.

결국 기자는 후지무라가 유적지로 가서 땅을 파고 구석기 시대 유물을 묻는 모습을 목격했다.

그후 후지무라는 자신이 대단한 발견을 했다며 자랑스럽게 유물을 선보였다.

그것을 본 마이니치 신문은 다음날 후지무라의 사기극을 폭로했다. 그러자 일본 고고학계는 물론 시민들까지 큰 충격에 휩싸였다.

후지무라는 무려 20년간 이러한 사기행각을 벌인 것이다. 후지무라가 발굴한 180곳의 유적 중 162곳에서 조작의 흔적이 발견됐다.

이러한 사건으로 그는 고고학계에서 영구재명됐으며 교과서에 그와 관련된 내용은 모두 삭제됐다.

당시 조작 영상을 본 후지무라는 “전부 조작한 건 아니다. 순간 마가 끼여 저런 행동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후 일본 고고하계의 신뢰는 바닥에 떨어졌다. 그리고 일본의 역사는 후지무라가 주장하던 70만 년 전에서 7만 년 전으로 뚝 떨어지게 됐다.

또한 2001년 국제 고고학 회의에서는 일본인 학자들의 참가를 거부했고 2002년에는 참가는 허용했지만 발언권은 거부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