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주세요” 말에 빡친 문신남들이 벌인 소름돋는 행동

  						  
 								 

마스크를 써달라고 부탁한 편의점 직원이 손님에게 온종일 폭언과 욕설, 괴롭힘에 시달린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6일, 경기 고양시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 한 남성이 ‘턱스크’를 한 채 통화하면서 들어왔다.

점주가 이를 보고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청했지만 남성은 욕설을 내뱉었다. 남성은 편의점 점주와 실랑이 끝에 “두고 보자”는 말을 하고 편의점을 나섰다.

한 시간이 흐른 뒤 마스크를 쓰지 않은 또 다른 남성 두 명이 편의점에 들어왔다. 점장은 마스크를 써달라고 했지만 둘은 그 말을 무시한 채 바구니에 물건을 담았다.

물건을 계산대에 올려놓자 점주는 계산을 시작했으나 그들은 계산 도중 편의점 밖으로 나갔다.

몇 시간 뒤 또 다른 남성 네 명이 편의점에 와서 행패를 부렸다. 그들은 편의점 바깥, 냉동고 문을 모두 열더니 안에 침을 뱉었다.

아이스크림은 계산도 하지 않은 채 먹기도 했다. 그들은 생리대부터 과자까지 물건 400여 개를 들고 와 빨리 계산하라며 재촉했다.

점주는 정신없이 계산했고 그 때 갑자기 처음에 시비가 붙었던 남성이 욕설을 하며 나타났다.

남성은 점주에게 “너 아까처럼 나한테 또 해봐라. 또 ‘살 거 사고 빨리 나가라’ 이런 식으로 해라” 등의 협박을 퍼부었다.

그 뒤 남성들은 골라놓은 물건을 놔둔 채 편의점을 나갔다. 점주는 결국 한 시간 넘게 걸려 물건 4백 개를 정리해야만 했다.

유제품과 아이스크림은 문제가 생겼을까 싶어 모두 폐기했다.

점주는 남성들이 해코지를 하러 또 올 것이 걱정돼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현재 CCTV 영상을 확보한 경찰은 편의점 업무를 방해하며 복수극을 벌인 남성 7명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뉴스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