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변기가 대부분 흰색인 진짜 이유

  						  
 								 

화장실에 가면 있는 변기와 세면대 등은 대부분 흰 색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변기는 처음 개발 당시부터 흰 색이었다. 그 이유는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서다.

사람들은 용변을 보면 변기를 들여다본다.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지는 않았는지, 대변의 굵기나 색은 어떤지 점검한다.

만약 변기의 색이 흰 색이 아니라면 우리는 건강을 체크할 수 없다.

또한 ‘화장실은 청결해야 한다’는 생각때문이기도 하다. 흰 색은 청결을 상징하며, 우리는 본능적으로 화장실 근처에서 밥 먹기를 꺼려한다.

경제적인 이유도 있다. 흰 색 변기가 가성비가 뛰어나기 때문이다.

유색 변기는 제조공정상 색깔을 내기 위해 추가되는 안료비가 있다. 또한 공정비도 있어 가격이 흰 색 변기보다 비싸다.

그렇지만 기능은 흰 색변기와 차이가 없다. 변기는 패션 용품이 아니다. 그러니 색깔 하나 바뀌었다고 색깔있는 변기를 살 소비자는 드물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욕실 리모델링 수요가 증가하면서 변기를 직접 고르고 구입하는 소비자들도 유색 변기를 찾는 경우가 별로 없다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을 두고 업계 한 관계자는 양변기에 색을 입힌다고 디자인 품질이 확 높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