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개발했는데 현재 한국이 떼돈 벌고 있다는 과일

  						  
 								 

국내산 한 과일 때문에 일본이 심통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과일의 정체는 바로 샤인머스캣이다.

요즘 샤인머스캣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한국 농가의 주력 수출품으로 떠오르면서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런데 한국의 샤인머스캣이 국내와 해외에서 인기가 커질수록 일본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왜냐하면 한국으로부터 로열티를 한 푼도 못 받고 있기 때문이다.

샤인머스캣 뿐만 아니라 이번에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하되어 판매된 포도 ‘루비로망’도 마찬가지였다.

원래 두 과일 모두 일본이 개발한 포도 품종이었다.

한 일본 매체는 최근 일본이 원조인 과일 품종이 한국 농가의 주력 수출품으로 떠오르자 “고급 포도 샤인머스캣을 비롯한 일본발 명품 품종의 해외 유출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껍질째 먹는 씨없는 청포도인 샤인머스캣은 일본의 국립 농업연구개발법인이 지난 1998년부터 개발해 2006년 일본에서 정식 등록한 과일이다.

2006년 국내에 샤인머스캣 종자가 들어왔으며 재배 기간을 거친 한국산 샤인머스캣은 2014년 본격적으로 시장에 유통됐다.

이후 품질을 인정바다 중국, 베트남, 홍콩, 미국 등으로 수출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포도 수출액은 3100만 달러(약 356억), 역대 최대액을 기록했다. 전체 포도 수출액의 88.7%는 샤인머스캣이 차지했다.

이런 상황에 일본은 자신들이 개발한 샤인머스캣인데 정작 한국으로부터 로열티를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있어 반갑지 않은 것이다.

일본 법규상 농산물의 해외품종 등록은 자국 등록 후 6년 이내에 이루어져야 한다.

하지만 일본은 처음부터 샤인머스캣 수출을 염두해 두지 않았고 해외품종 출원을 따로 하지 않은 채로 등록 기한인 2012년을 넘겼던 것이다.

해외품종 등록 기한을 놓친 일본은 한국으로부터 샤인머스캣에 대한 로열티를 징수할 권리를 잃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뉴스킹’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