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꼬마상인 찍은 영상이 올리자마자 조회수 700만 찍은 이유

  						  
 								 

세상에는 미술 천재, 음악 천재, 수학 천재 등 다양한 천재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전세계가 깜짝 놀랄만한 ‘언어 천재’가 등장했다.

최근 유튜브 알고리즘을 통해 ’16개국 언어 구사하는 캄보디아 꼬마 상인’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뜨고 있다.

이는 지난 2018년 한 말레이시아 관광객이 사원 입구에서 광둥어와 북경어, 일본어, 태국어, 한국어 등을 유창하게 하며 기념품을 파는 소년을 촬영한 것이다.

‘살릭’이라는 이름의 소년은 일본어로 “예쁜 누나, 이 피리, 정말 귀엽다고요” 라고 말하고 이어 태국어로 “이건 한 개에 100비트예요. 이건 자석이고요. 정말 싸죠”라고 자연스럽게 말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어로 “누나, 제가 노래해줄게요”하더니 유창한 중국 노래를 선보였다.

관광객이 “누가 이런 걸 다 가르쳤니?”라고 묻자 살릭은 “여행객들로부터 배웠어요”라고 말했다.

관광객은 이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이는 살릭을 일약 스타덤으로 올려놓았다.

특히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700만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베이징 TV 방송국의 관심을 끌었다.

그리고 살릭은 중국 하일랑 그룹으로부터 초대를 받았다.

그들은 앞으로 살릭의 모든 생활비와 교육비를 지원하기로 약속했으며 현재 살릭은 일을 그만두고 중국에서 늦은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살릭은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11살 때부터 물건을 팔기 시작해 이 일을 한지도 벌써 3년이 됐다. 처음에는 언어 하나 밖에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다 국적의 관광객들에게 물건을 팔기 위해 그 나라 모국어로 말하는 법을 배웠다. 이제 그들을 보면 바로 노래를 시작할 수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매일 기념품을 팔기 위해 두 아들과 거리로 나서는 엄마 맨 바나는 “살릭이 유명해졌다는 말을 들었을 때 믿기지 않았다. 신이 나고 행복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배움에 있어 열의가 높은 살릭은 착한 아들이다. 오래된 옷을 입거나 먹을 양식이 충분하지 않은 가족 사정을 이해했고, 자전거를 타고 멀리 떨어진 학교에 가야하는데도 단 한 번도 불평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포크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