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정은이 북한군에게 직접 지시했다는 충격적인 비밀 명령의 정체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한군에 항시 미사일 발사 상태를 지시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11일 데일리NK에서는 김 위원장이 9일 전략군에 “실전 배치돼있거나 앞으로 배치될 다종 탄도로켓(미사일) 실전 훈련을 명령만 내리면 즉시 적들을 핵으로 공격할 수 있게 준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여기서 전략군은 각종 탄도미사일을 운용하는 북한 특수 부대를 뜻한다. 김 위원장은 사실상 미사일 도발을 얼마든지 실행할 수 있도록 군에 요구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적들이 무모한 전쟁 연습을 벌이며 남조선과 주변 정세는 물론 북남 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전략군 모든 부대는 항시 발사대기 상태와 준비 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특정 시점부터 장기간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한 김 위원장의 전략은 ‘앞으로 배치될 미사일’을 언급해 미사일 도발과 협상을 장기전으로 끌고 가려는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이어 ‘핵 공격’이라는 단어를 언급해 한미훈련 강행에 대한 반발 의지를 표현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즉 앞서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이 한미훈련 중단을 요구한 것이 수용되지 않자 김 위원장이 이에 대해 직접 불만을 표출했다는 말이다.

이에 관련해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에서 관련 징후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