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가 충격…” 실시간 탈레반 충성 맹세한 인물

  						  
 								 

한 사람이 탈레반에 충성을 맹세했다는 소식에 전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앞서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곳곳을 점령하자 도망갔다.

가니 대통령의 딸과 아들은 미국에서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각종 SNS와 전세계 온라인 커뮤니티에 가니 대통령의 친동생이 탈레반에 충성을 맹세하는 장면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를 두고 각종 SNS에서 네티즌들이 “나라를 팔아먹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21일 탈레반은 하슈마트가 탈레반 군사조직 수장인 칼릴 알라흐만 하카니를 비롯한 탈레반 간부들과 함께 있는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의 동생 하슈마트는 탈레반 지도부와 웃으며 악수했다.

탈레반의 한 간부는 하슈마트의 이마에 입을 맞췄고, 총을 든 또 다른 간부는 격려를 하듯 하슈마트의 어깨를 툭툭 치기도 했다.

또한 하슈마트는 밝게 미소지었고 웃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슈마트는 탈레반 지도자 하카니와 탈레반 종교지도자 무프티 마흐무드 자키르 앞에서 탈레반 지원을 약속했다.

탈레반 측은 “하슈마트가 하카니 앞에서 충성을 맹세했다”고 밝혔다.

앞서 하슈마트는 성명을 통해서 “탈레반 입성 후 사상자는 없으며, 가니 대통령 통치에서 부패는 흔한 일이었다”며 탈레반 지지 의사를 밝혔다.

하슈마트는 SNS를 통해 “탈레반은 치안을 책임질 능력이 있다”며 “형이 도망치지 않았다면 상황은 더 나빴을 것이다. 탈레반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글을 올린 적이 있다.

한편 가니 대통령과 가족은 하슈마트가 ‘탈레반에 충성을 맹세한 동영상’에 대해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러니 나라가 폭망하지”, “막장이네 막장가족”, “아프간 사람들만 불쌍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