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을 믿었다가 결국 멸종되어버린 비운의 동물 정체

  						  
 								 

사람을 믿었다가 멸종된 새가 있다.

아프리카 남동부에 있는 모리셔스 섬은 인간의 발이 닿지 않던 곳이다. 이곳은 사람은 물론 포유류도 존재하지 않았다.

오직 ‘도도새’라고 불리는 새만 존재할 뿐이었다. 날개가 없어서 하늘을 날지 못하는 도도새는 키 1m에 몸무게 10~20kg으로 알려져 있다.

검은 부리에 회색 깃털을 가지고 있는 이 새는 사람이 와도 피하거나 공격하지 않았다. 오히려 사람을 졸졸 쫓아다녔다.

사람을 본적이 없어서 천적이 아닌 호기심의 대상으로 인식했기 때문이다.

한편 모리셔스섬은 1500년대 초반 포르투갈이 처음 발견했으며 1598년 네덜란드가 섬을 점령하면서 오염됐다.

처음 모리셔스섬에 온 사람들은 자신들을 피하지 않는 도도새를 사냥해 먹었다. 하지만 도도새는 그리 맛있는 음식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먹을 것이 없었던 포르투갈 선원들과 네덜란드 선원들은 이 새를 닥치는 대로 잡아 먹었다. 그로 인해 도도새의 개체수는 점점 줄어들었다.

한편 네덜란드는 모리셔스섬을 형벌 식민지로 사용했다. 그들은 죄수와 함께 원숭이, 돼지 등의 동물을 섬에 들여왔다.

그리고 배에 몰래 타고 있던 쥐까지 이 섬에 들어왔다.

도도새는 날지 못했기 때문에 알을 지상에 낳았는데, 이 알을 갑자기 들어온 동물들이 모조리 먹었다. 도도새는 이들에게 대항할 방법과 수단이 없었다.

결국 도도새는 인간과, 인간이 들여온 동물로 인해 개체수가 점점 하락했고 마침내 1662년에서 1681년 사이에 멸종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