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인’만 호갱 취급당한다는 물건

  						  
 								 

다른 나라에서는 저렴하게 파는데 한국에서만 비싸게 팔고 있는 기업들이 소개됐다.

첫번째. 넷플릭스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의 OTT 기업 넷플릭스는 190개국에 진출, 가입자는 2019년 3분기 기준 1억 5830만명에 달한다. 현재 전세계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에서 3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한국에 2016년에 진출했는데 현재 한국 유료 이용자 수는 200만 명을 돌파했다.

일본, 베트남, 미국 등 전세계 넷플릭스 탑 텐을 한국 드라마가 휩쓸었을 정도로 소비자나 제작자로서 한국은 넷플릭스에게 중요한 존재다.

그러나 넷플릭스는 한국에서 유독 가격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환경을 고려하여 국가별 요금제에 차별이 있을 수 밖에 없지만 한국 소비자는 호구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주요국 대비 이용료는 높고 콘텐츠는 적다고 한다.

현재 한국의 넷플릭스 월 정액요금은 9,500원(베이직 기준)으로 약 4,380편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영국은 한국보다 제공 콘텐츠 숫자가 42% 많지만 이용요금은 더 저렴한 9,000원에 불과하고 일본에서는 약 9,000원에 5,338편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보다 월 정액이 비싼 미국의 베이직 요금제는 10,800원으로 한국보다 약 14.5% 비싸지만 더 높은 요금을 받는 만큼 합당한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물론 국가별로 서비스되는 컨텐츠는 판권 때문에 다를 수 밖에 없고, 한국은 영상물 등급위원회의 심의가 더 까다로워 컨텐츠가 적을 수 있지만 국내 제공 컨텐츠가 다른 주요 국가에 비해 월등히 적다.

게다가 이용료는 한국보다 물가가 높은 나라보다 비싸다. 이에 한국 소비자들에 대한 넷플릭스이 고려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넷플릭스 가격에 대해서는 지역마다 별도로 발표한다”며 “이용요금과 라이브러리의 기준이 되는 요인을 밝히는 것은 어렵다”고 해명했다.

두번째. 애플 아이폰

애플은 1976년 설립된 미국의 IT 기업이다. 2007년 故 스티브 잡스가 처음으로 발표한 아이폰은 심플한 디자인과 혁신적인 기능으로 화제가 됐으며 전세계 사람들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전세계 사람들은 다 비슷한 가격에 아이폰을 구입하지만 유독 한국만 더 비싼 돈을 주고 아이폰을 구입할 수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애플이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아이폰 X의 경우 64GB모델 기준 한국은 142만원, 미국은 111만원, 캐나다는 115만원, 일본은 111만원이었다.

아이폰 X 가격이 비싼 곳은 대부분 현지 판매세가 20% 넘는 곳이었다. 그러나 한국의 판매세는 10%였고, 판매세가 20%대로 높은 유럽국가들을 제외하면 출고가가 세계에서 두번째로 높았다.

세금·환율·인구 등을 고려한 거점 지역 여부에 이어 판매량을 대입해봐도 한국의 아이폰 X 가격은 다른 국가들보다 비쌌다.

2019년 발매한 아이폰 11의 경우 미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판매가를 전작보다 낮췄지만 한국 판매가만 그대로 두었다. 한국은 99만원, 미국은 91만원, 일본은 89만원, 중국은 92만원이었다.

게다가 보통 단말기 제조사들은 단말기 보조금을 지급하는데 25% 요금제를 사용하도록 유도해 가격이 저렴해보이는 착시효과까지 누렸다.

지금까지 애플은 가격 책정 기준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힌 적이 없으며, 애플을 이동통신사에 아이폰의 출고가를 통보만 한다. 따라서 이동통신사도 아이폰의 가격이 다른 국가보다 더 비싼지 이유를 정확히 모른다.

또한 애플은 다른 나라에 비해 한국에서 아이폰 출시도 늦게 하면서 가격까지 타국에 비해 30% 가량 높게 책정해 국내 소비자들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세번째. 다이슨

날개 없는 선풍기, 모터를 숨긴 소음없는 헤어드라이기 등 기술집약적 제품을 연달아 성공시키며 다이슨은 전세계적으로 혁신기업 이미지를 키워나가고 있다.

한국에서 다이슨은 무선청소기로 유명해졌다. 소비자들의 입소문을 타며 국내 무선청소기 시장의 강자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 인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다이슨은 유독 한국 소비자들에게만 고가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V10 앱솔루트의 경우 한국에서는 109만원이지만 미국에서는 79만원이다.

2018년 출시한 ‘싸이클론 V10’의 경우 먼지통 용량이 해외 출시 동일 모델 대비 3분의 2 수준이지만 가격은 한국이 109만원, 호주와 프랑스는 83만원이었다.

게다가 보증 기간의 경우도 미국은 5년이나 되지만 한국은 절반 수준도 미치지 못하는 2년에 불과했다.

현재 다이슨은 국내 AS를 직영으로 하지 않고 대우전자서비스센터에 위탁하는데 전국 서비스 센터 갯수도 50여 곳에 불과하다.

이와 관련해 다이슨 관계자는 “가격 차이는 환율에 따른 차이일 뿐이며 국가별로 시장 환경이 달라 백원 단위까지 일관되게 맞출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업계 관계자는 “신제품 무선청소기를 전세계에서 한국 시장에 가장 먼저 공개한 것만 봐도 다이슨이 국내 시장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 알 수 있다”면서 “국내 소비자 가운데 충성고객이 많은 게 다이슨이 고가 전략을 쓸 수 있는 배경”이라고 밝혔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난 셋 다 안 쓴다”, “넷플릭스 안보고 아이폰 대신 삼성을, 다이슨 대신 LG 사용하면 된다”, “이렇게 비싸게 팔아도 사는 호구들이 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랭킹스쿨’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