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대폭 바뀌는 시내 버스 요금 지불 방법….

  						  
 								 

서울 시내버스에서 현금 요금함이 사라질 예정이다.

서울시는 오는 10월부터 시내버스 8개 노선 171대를 대상으로 현금승차 폐지를 시범 운영한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2개 업체의 8대 노선, 171대 시내버스가 대상이며 전체 7400여대 시내버스 중 2.3%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내년 3월까지 6개월간 시범 운영한 뒤 전면 시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사라지는 현금 요금함 대신 버스 정류장에 모바일 교통카드를 즉시 발급받을 수 있는 QR 코드를 설치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위생, 효율성, 안전 등 3가지 이유에서 현금승차 폐지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현금을 주고받으면 코로나 등 바이러스가 전파될 우려가 높다고 봤다.

또한 현금 승차를 없애면 현금 수입금을 관리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금 승차를 유지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은 인건비 포함 연간 30억원 가량이다.

그리고 버스 운전기사가 운행 중 잔돈을 건네주는 과정에서 생기는 안전사고 위험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에 따르면 현금으로 버스를 이용하는 승객은 꾸준히 줄고 있는 추세다. 2010년 5%에서 2019년 1%로 내려갔고 지난해 0.8%로 감소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아직 현금내시는 분들 많던데” “점점 돈의 실물이 없어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