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한국과…” 한국에게 지원 요청한 정신나간 탈레반

  						  
 								 

탈레반이 아프간을 점령한 가운데 탈레반이 한국과 협력을 원한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합법적인 정부로 인정받기를 원하며 한국과의 경제협력도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탈레반 문화위원회 소속 간부 압둘 카하르 발키는 국내 보도 매체와 문자메시지 인터뷰에서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로부터 아프간의 합법적인 대표 정부로 인정받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아프간 국민은 오래 계속된 싸움과 큰 희생 후에 외국 지배에서 벗어나 자기결정권을 갖게 됐다”며 “한국 정부가 아프간의 미래 정부와 돈독한 관계를 맺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탈레반 측은 한국과의 경제 교류에 큰 관심을 보였다.

발키는 “아프간은 리튬 등 광물자원이 풍부하다”며 “전자 제조업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한국과 아프간이 서로의 이익을 위해 협력해 나갈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 지도자 및 경영인과 만나기를 원하며 경제적 교류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이 만만한가보네”, “무슨 경제 협력을? 탈레반은 우리하고 대등하다고 생각하는건가?”, “절대 반대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미국이 한국 등 해외 미군기지에 아프간 난민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논란이 된 적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