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파일럿만 알고 있는 ‘비행기’의 소름돋는 비밀

  						  
 								 

현직 파일럿들만 안다는 비행기의 비밀이 밝혀졌다.

첫번째. 버드스트라이크

새와 비행기가 충돌하는 사고를 ‘버드 스트라이크’라고 한다.

새와 비행기가 충돌하면 말 그대로 꽈당 부딪히는 가벼운 사고도 있지만 반면에 아주 심각한 사고도 있다.

바로 새가 엔진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경우다. 이럴 경우 새가 엔진으로 빨려들어가면서 엔진을 망가뜨려 화재나 추락까지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2018년 미국에서 항공기 엔진에 새가 빨려 들어갔는데 이 사고로 엔진이 폭발하면서 40대 여성이 크게 다쳐 결국 사망했다.

따라서 항공 업계에서 가장 무서워하는 유형이 버드 스트라이크라고 한다.

국내에서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버드 스트라이크가 무려 1,459건이나 발생했다.

2019년 4월 김포공항에서 제주도로 가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이륙한 지 2분만에 회항하는 일이 있었다. 이 사건 또한 엔진에 새가 빨려 들어가서 발생한 일이었다.

두번째. 창문

비행기 좌석을 고를 때 가장 인기가 많은 자리는 창가 자리다. 창가를 통해 바깥 풍경을 보기 위해서다.

그런데 비행기에 달려 있는 창문은 회사, 기종, 국적 상관없이 전부 똑같이 둥근 모양을 하고 있다.

1950년만 해도 비행기의 창문은 원래 사각형이었다. 그러나 사각형의 꼭지 부분이 외부 압력에 가장 약해 기압 차이가 발생했고, 결국 사고가 발생했다.

이런 안전상의 이유로 비행기 창문은 하나같이 전부 다 둥글다.

세번째. 화장실

비행기 안 화장실은 밖에서도 문을 열 수 있다.

왜냐하면 승객의 안전과 질서 유지를 명목으로 밖에서 문을 직접 딸 수 있다.

또한 화장실에서 볼일들은 모두 비행기 안에 설치된 정화탱크에 모았다가 착륙해서 따로 처리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동심파괴’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