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웃 배우가 한국인 한마디에 바로 일본 제품 쓰레기통에 버린 사건

  						  
 								 

최근 한 헐리웃 배우가 욱일기 모자를 쓰고 나와 논란이 된 적 있다.

배우의 정체는 프랑스 출신의 배우 마리옹 코티야르다. 헐리웃에서 활동하는 프랑스 배우 중 가장 유명한 배우인 그녀는 영화 인셉션, 다크나이트 라이즈, 미드나잇 인 파리 등에 출연했다.

마리옹 코티야르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론친 에펠 점핑 승마 대회장에서 욱일기가 선명하게 그려진 모자를 쓰고 나왔다.

해당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한국 누리꾼들에게 알려지면서 큰 논란이 됐다.

한국 누리꾼들은 코티야르의 매니저이자 절친으로 알려진 엘리엇 블리스에게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다.

코티야르는 평소 모자를 좋아해서 한 번 산 모자는 몇 달동안 계속 쓰고 다녔다.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던 한 누리꾼은 매니저에게 욱일기의 의미를 설명했고, 그 모자를 다시 쓰지 말라는 말을 그녀에게 전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매니저 엘리엇 블리스는 곧바로 “코티야르와 함께 있었다”며 “우리는 욱일기의 의미가 뭔지 몰랐다. 유럽에는 이런 무늬가 들어간 옷이 많다. 알려줘서 고맙다”고 답장을 보냈다.

그리고는 모자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전했다. 또한 블리스는 “다시 한 번 욱일기 의미를 알려줘서 고맙다”며 “프랑스인들이 욱일기 의미를 모르고 아무 때나 쓰고 있는 게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보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채널 ‘단골이슈’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