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 나이 쳐먹고 배달하지” 고려대 커뮤니티 뒤집힌 갑질 사건 (+CCTV)

  						  
 								 

고대 과잠을 입은 한 젊은 남성이 배달노동자에게 막말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고, 이로 인해 지난 29일 고려대 커뮤니티는 발칵 뒤집혔다.

배달노동자 A씨와 대학생으로 보이는 남성 B씨는 지난 17일 밤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 엘리베이터에 같이 탔다.

누군가와 통화를 하던 B씨는 갑자기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렸다. 이를 본 A씨는 “저기 죄송한데 마스크 쓰고…”라며 마스크를 써달라고 정중히 요청했다.

그러자 갑자기 B씨가 “제대로 (마스크) 올리세요. 지금 감염되실 수 있으니까. 못 배운 XX가”라며 발끈했다.

심지어 배달 중인 A씨를 따라다니며 “그러니까 그 나이 처먹고 나서 배달이나 하지 XX XX야”라며 폭언을 퍼부었다.

또 배달을 마치고 돌아가는 A씨에게 “일찍 죽겠다. 배달하다 비 오는데 차에”라고 막막을 했다.

A씨는 SBS에 폭언 영상을 제보하며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는데 자괴감이 엄청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B씨가 입은 옷에 주목했다.

폭언 당시 B씨는 고려대의 영문명인 ‘KOREA’와 고려대를 상징하는 동물 ‘호랑이’ 그림이 새겨진 빨간색 점퍼를 입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B씨가 고대생일 거라 추측했다.

누리꾼들은 “이렇게 더운 날씨에 저렇게 두꺼운 과잠이라니” “헐 진짜 고대?” “어떻게 과잠 입고 저런 짓을 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고려대 에타(에브리타임·대학생 익명 커뮤니티)에도 “스브스(SBS)에 민족고대 입갤(입장한다는 뜻). 배달하시는 분께 마스크 쓰라는 말 들었다고 쌍욕 퍼부은 거 과잠 입은 채로 녹화됐네.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는 글이 올라와 커뮤니티가 발칵 뒤집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뉴스 캡처,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