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군부대 전체 발칵 뒤집히게 한 코인노래방 간 군인

  						  
 								 

코인노래방 알바생이 올린 사진 한 장에 국방부가 직접 조사에 나섰던 사건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31일 웃긴대학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노래방에 몽당연필 두고 간 군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2018년 10월 14일 한 누리꾼이 네이버 지식인에 올린 글이었다.

작성자는 “코인노래방 알바 도중 군인이 나간 방에 이게 있었다. 이게 뭘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군용 탄두’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해당 글을 본 국방부 부정 군수품 담당관이 직접 답글을 남겼다.

군수품 담당관은 “질의하신 물품은 외형상으로는 군용 5.56mm 보통탄(K100)의 탄두로 보인다”고 답변했다.

이어 “사진상으로는 단정할 수 없어 해당 탄두를 제출해주시면 정밀 감식을 통해 군용 탄약의 탄두임을 확인할 수 있다”며 “또한 당시 노래방을 이용했다고 말씀하신 군인들의 출입 모습이 찍힌 CCTV를 제출해주시면 해당 품목 확인과 군인들의 탄두 소지 여부를 정확하게 조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가능하시면 탄두와 CCTV 내용을 조사본부나 인근 군부대 헌병부대로 인계해주시거나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두려운 표정을 남겼다. “군인이 쏘아올린 작은 탄약”, “와 군인이 쏘아올린 작은 탄약”, “이거 진짜 근황 궁금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