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가장 훈훈한 판결을 내렸던 여자 판사 클라스

  						  
 								 

최근 친할머니 살해한 10대 형제 사건으로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매우 훈훈한’ 판결을 내린 박나리 판사가 재조명받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훈훈한 여자 판사님’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이는 2013년 8월 방영된 KBS 1TV 다큐멘터리 ‘위기의 아이들-소년, 법정에 가다’ 중 한 장면을 캡처한 것이다.

이 날 방송에서 가출소년 준현(가명)군은 어머니와 함께 재판장에 섰다.

18살인 준현군은 편의점에서 물건을 훔치고 오토바이, 자동차 등을 훔쳤으며 남의 집에도 들어가는 등 상습적으로 범죄를 저질렀다.

죄목을 나열하던 수원지방법원 박나리 판사는 죄를 지은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준현군은 “친구들에게 밤 늦게까지 돌아다니고 그러다 보니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남편과 이혼하고 준현군을 홀로 키웠다는 어머니는 “제가 혼자 살면서 아이가 남자 아이다 보니 통제하는 게 힘들었다. 지금이라도 이야기 많이 하고 열심히 키워보겠다. 한 번만 선처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박 판사는 “어머니, 일어나서 준현이 옆에 서보시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준현군에게 “‘걱정 끼쳐 최송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겁니다’라고 말해”라며 훈육했다.

준현군은 어머니를 붙잡고 죄송하다고 했으며 두 모자는 열심히 살자며 부둥켜 안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자 박 판사는 “처분하겠습니다. 10호 처분합니다. 7일 이내에 법원에 항고할 수 있습니다”라며 판결을 내렸다.

10호는 ‘소년원 2년’으로 소년범이 받을 수 있는 보호처분 중 제일 무거운 처분이다.

한편 소년보호처분은 총 10호로 나뉘어져 있으며 1호부터 5호까지는 사회생활을 하며 교육과 보호관찰을 받는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판사님 정말 훈훈하다” “이제 소년원 처분도 빨간 줄 가게 바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1TV 방송 ‘위기의 아이들-소년, 법정에 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