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남극에 빨간 컨네이너를 설치하자 발생한 놀라운 일

  						  
 								 

바이러스조차 오래 버티지 못하고 동사한다는 남극에서 한국의 수박이 열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이 남극에 진출한 후 처음으로 수박과 토마토 등 열매채소를 직접 길러 수확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1일 극지연구소는 농촌진흥청과 함께 올해 1월 남극세종과학기지에 공급한 실내농장이 성공적으로 가동돼 기지 대원들이 지난 5월 첫 파종을 했다 밝혔다.

대원들은 6월부터 상추 등 매주 1∼2㎏의 잎채소를 생산하고 있으며, 7월 중순부터는 오이, 애호박, 고추를 수확했다.

또한 지난달 중순에는 열매채소인 수박과 토마토가 처음으로 생산됐다.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인접한 기지와 왕래가 중단됐다. 그러자 세종기지 대원들은  6개월 넘게 신선한 식자재를 구하지 못했다.

그러나 현재 대원들은 실내농장을 통해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신선 채소를 먹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내농장은 발광다이오드(LED)를 인공광으로 이용해 식물을 길러내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실내농장 내부의 재배 환경과 생육 상황을 영상으로 지켜보고 있다. 그러면서 기지 대원들이 농작물 재배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수시로 지원하고 있다.

한편 남극에서 연구기지를 운영하는 83개국 중 잎채소와 열매채소를 동시에 재배할 수 있는 실내농장을 구축한 국가는 미국에 이어 한국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KBS 전북 뉴스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