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뒤집은 ‘전기차’ 테슬라 공중화장실 충전 사건

  						  
 								 

공중화장실 앞에 차를 세우고 공용 전기를 무단으로 끌어다 배터리를 ‘공짜’로 충전하는 테슬라의 모습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보건소 옆 공중화장실 전기 무단사용 테슬라’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공용 전기를 훔치는 이른바 ‘도전'(盜電·전기 도둑질)으로 배터리를 충전하고 있는 테슬라 사진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공공화장실 전기 무단사용하는데 신고 어디에 하나요?”라고 물었다.

사진에는 테슬라 한 대가 공공화장실 앞 장애인주차구역에 차를 세운 상태로 길게 전기선을 빼서 화장실 안 콘센트로 충전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글쓴이는 댓글을 통해 “112신고 및 장애인주차구역 신고 완료했다”며 “10m 앞에 전기차 충전시설도 있다. 이해 불가”라고 언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저거 112에 신고해야 한다” “절도죄네, 저거 범죄다” “충전할 돈도 없으면서 왜 저런 차를 끌고 다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전기차 보급량이 늘어나면서 공용 전기를 무단으로 사용해 충전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현행법상 정당한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은 채 전기를 이용하면 절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